與 총체적 위기…"천막당사 정신 사라지고 권력투쟁만"

대권 1라운드 '리더 보드' 상단엔 野 주자만 가득
당내 구심점도 없고 변화 의지·주체도 안보이는 상황
고개드는 정풍운동·당쇄신 요구…"대선주자도 내부 개혁경쟁 통해 육성"

연합뉴스

입력 2016-04-19 12:42:4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41901001400200076871.jpg
13일 밤 서울 여의도 새누리 당사에 설치된 20대 국회의원선거 종합상황실이 모든 당직자가 빠져 나가 썰렁한 모습이다. /연합뉴스

국정을 이끌어야 할 집권 여당인 새누리당이 총체적 위기에 휩싸였다.

총선 참패로 지도부가 와해됐지만 당을 수습할 구심점이 보이지 않고 당이 추구해야 할 공통의 가치마저 실종된 '아노미 상태'가 계속되고 있어서다.

더 큰 문제는 참패 이후에도 여전히 '고인 물'처럼 변화나 쇄신 움직임이 보이 지 않는다는 점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지적이다. 변화의 의지도 능력도 없는 무기력증이 가장 큰 '환부'라는 얘기다.

지난 8년간 행정부와 의회를 모두 장악한 집권 여당의 '포만감과 나태함'이 총선 참패라는 재앙을 불러왔지만, 여전히 이를 현실로 체감하지 못하는 분위기다.

한 여권 인사는 1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 지도부, 소속 의원, 당 사무처 등 모든 구성원이 2004년 총선 패배 이후 '천막 당사'를 치고 '정권 탈환'을 다짐했던 결기는 모두 사라지고, 그 빈자리를 계파 간 권력 투쟁과 자리싸움이 채우고 있다"면서 "한 마디로 배가 불러서 '헝그리 정신'을 잊었다"고 지적했다.

새누리당 입장에서 가장 심각한 것은 이대로 가면 수권이 불가능한 정당으로 전락할 수도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대형사고 전 이를 예측할 징후가 계속 나타난다는 '하인리히 법칙'처럼 총선 이후 불길한 징조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

특히 유력 대권 주자들이 모두 총선 결과로 큰 타격을 받으면서 레이스 초반전에 여권 주자는 사라지고 야권 주자들만 대거 선두권을 형성하는 이례적인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는 현재의 야권이 대패했던 2007년 대선 이전과 비슷한 상황이다. 당시 여당이던 대통합민주신당은 '인물난'에 시달렸던 반면, 야당이었던 한나라당은 '이명박·박근혜·손학규' 등 유력 주자가 넘쳐났다.

이대로 가면 9년 전 현 야권이 겪었던 정권재창출 실패의 '데자뷔'가 될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는 점을 여권 인사들도 부인하지 않지만, 대책을 마련할 움직임조차 없다는 점에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한 재선 의원은 "총선 전 수도권이 심각하다는 점을 여러 차례 경고했는데도 지도부나 여권 핵심부 누구도 귀담아듣지 않더라"면서 "진짜 재앙은 우리가 정권을 재창출하지 못하는 운명으로 가고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방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준 명지대 교수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총선에서 드러난 성난 민심을 보고도 친박 주류가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있다"면서 "새롭고 신선한 인물들이 지도부에 들어와서 당의 통합을 이루고 보수의 가장 큰 무기인 '도덕정치'를 회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당내에서는 비주류 인사들을 중심으로 2002년 대선과 2004년 총선 참패 이후 일어났던 '정풍 운동'과 소장파가 주도했던 당 쇄신 운동을 더욱 큰 규모로 재연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당내 주요 인사들이 자리나 지분에 대한 욕심을 내려놓고 밑바닥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개혁 작업에 진력해 이반한 민심을 되돌려놓아야 한다는 주장이다.

수도권의 한 의원은 "얼마 전까지 야당이 그랬듯 총선 패배에 책임 있는 지도부나 중진급 인사들이 모두 2선으로 후퇴하고 새로운 얼굴을 내세워 뼈를 깎는 자기개혁과 반성의 모습을 보여야만 국민의 마음이 돌아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권 주자 역시 이 같은 쇄신 경쟁의 틀 속에서 다시 육성해야 한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과거의 여권이 고건·정운찬 전 총리 등을 대권 주자로 내세우려다 실패했던 예를 거울 삼아, 정권 핵심부에서 인위적으로 인물을 키우거나 영입하는 대신 당 내부에서 치열한 경쟁을 통해 새로운 주자들의 지명도를 자연스럽게 키우는 방법이 여권으로서 최선의 선택지라는 얘기다.

김형준 교수는 "어차피 대선은 52 대 48의 싸움"이라며 "새누리당의 경우 인물 중심이 아니라 가치 중심으로 대선 주자를 키워야만 희망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