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대선 결선투표제, 민생현안 처리후 20대 국회서 논의"

"선거직전 이합집산 바람직 안해…다당제 제도적 정착차원"
"20대 국회 임기전 원구성 안되면 세비 받지 말아야"
"국민의당, 다음 선거부턴 다를 것…좋은 인물 영입추진"

연합뉴스

입력 2016-04-19 18:55:0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41901001448400079561.jpg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가 19일 오후 부산 국제시장과 부평 깡통시장을 찾아 어묵가게 상인에게 어묵을 받은 뒤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 공동대표는 19일 "대선 결선투표제는 20대 국회에서 논의하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부산 중구의 '깡통시장'에서 시민들에게 인사하던 중 기자들로부터 대선 결선투표제 추진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우선 19대 국회에서 시급한 민생 현안부터 처리한 다음, 제도적으로 보완해야할 부분은 논의를 거쳐 실행에 옮기자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같은 입장이 대권도전을 염두에 둔 것이냐'는 질문에는 "제가 오래 전부터 그 이야기를 했다"며 "총선이나 대선 직전 선거제도 때문에 당이 이합집산을 거듭하는 게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기 때문에, 다당제가 제도적·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는 뜻"이라고 답했다.

안 대표는 부산·울산·경남 지역 출마자 간담회에서는 '일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 "20대 국회가 임기 시작일인 5월 30일까지 원 구성이 안 되면 원이 구성될 때까지 세비를 받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현행 국회법에 따르면 총선 후 새로 구성된 국회의 국회의장과 부의장 선출은 임기 개시 후 7일에 집회하는 최초의 임시회에서 실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국회법 4조 3항, 국회법 15조2항).

이에 따라 오는 6월 5일이 첫 본회의 날짜이지만 올해의 경우 5일이 일요일이고, 6일이 현충일 공휴일이어서 7일 본회의가 열리게 된다.

안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안 그래도 살기 힘든, 고통스러운 국민을 더 이상 괴롭혀선 안 된다"며 국정의 일대 전환을 요구했다.

부산·울산·경남 지역 총선 결과에 대해선 "부산이 다시 야성을 회복한 선거로 기록될 것"이라며 "다음 선거부터는 분명히 다를 것"이라고 자신했다.

국회의장단 선출 문제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는 "이번 총선에 나타난 민심에 따르는 것이 순리"라며 "일하는 국회에서 3당이 함께 논의하고, 국민의당이 주도적으로 이끌어가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후 대구 서문시장에서 시민 인사 중 기자들과 만나 대구·경북 지역 총선 결과에 대해 "대구에서는 더민주보다도 훨씬 더 많은 지지를 보내주셨다. 대구·경북 모두 정당 지지로 제2당이 됐다"며 "그만큼 변화의 열망이 크다는 것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19대 국회 꼭 처리해야할 민생법안으로는 "각 당마다 생각하는 법안을 내놓고 협상해야 한다"고 했고, 20대 국회 1호 법안에 대해선 "다음주 당선인 워크숍 때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총선 대구·경북 지역 후보자가 적었다는 지적에 대해선 "이제 좋은 분들을 많이 찾겠다.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진보 인사들을 많이 영입하고 그분들이 좋은 정치를 할 수 있도록 여러가지 여건을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유승민 의원의 새누리당 복당 신청에 대해선 "이제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