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희 '사죄의 삼보일배'

"공천 관여한 죄 작지않다" 속죄
수원시 장안구 9개동 행보 시작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16-04-22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박종희
새누리당 박종희(수원갑) 제2사무부총장이 21일 오후 수원시 장안구 영화동에서 4·13 총선 참패를 사죄하는 삼보일배를 하고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새누리당이 4·13 총선 참패로 지도부 공백과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후보공천에 관여했던 박종희(수원갑) 제2사무부총장이 21일 '사죄의 삼보일배'를 시작했다.

수원시 영화동 경기도당에서 삼보일배에 들어간 박 부총장은 이날 추적추적 내리는 비를 맞으며 수행원 1명만 대동한 채 사죄의 행보에 들어갔다.

서청원계로 당 공천에 실질적으로 관여했던 그는 사죄의 길에 들어가면서 남긴 글을 통해 "당 제2사무부총장으로 공천룰을 정하고 총선전략을 기획했으며 공천에 관여한 죄도 결코 작지 않다"고 속죄했다.

그러면서 "선거 패배에 대해 의견이 분분하고 계파간 떠넘기는 분위기도 있지만 지금은 머리숙여 속죄하고 용서를 구해야 할 때"라고 머리 숙였다.

누구도 자기 탓으로 돌리지 않는 냉혹한 현실을 꼬집기라도 하듯 새누리당의 탐진치(貪塵恥)를 떨쳐내고 국민들에게 사죄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그는 우선 수원시 장안구 9개동을 잇는 삼보일배에 들어갔다. 1보에 자신의 이기심과 탐욕을 멸하고, 2보에 떼거리 계파정치에 더럽혀진 마음을 씻고 초심으로 돌아갈 것을 결의하고, 3보에 오직 국민만을 위한 정치에 매진할 것을 서원한다고 밝혔다.

박 부총장은 마지막으로 "먹고 살기 힘들어 죽겠다는 국민들의 절규를 가슴에 담고 삼보일배의 한 발자국을 옮기겠다"면서 "세걸음 걷고 한번 절하면서 제가 서 있는 이 자리가 과연 어떤 자리여야 하는지 처절하게 되새겨보겠다"고 다짐하기도 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