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경기도지사-총선 당선자 '정책 논의의 장'

25일 상견례 단순 축하 탈피… 누리과정 논의할지 주목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16-04-22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의전문제 등이 불거지며 시작 전부터 미묘한 '신경전'이 펼쳐졌던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총선 당선자들의 상견례(경인일보 4월20일자 3면 보도)에서 여야가 대립각을 세워왔던 누리과정 문제 등이 테이블에 오를지 주목된다.

21일 도에 따르면 경기지역 당선자 60명 중 이날 현재까지 참석 의사를 밝힌 당선자는 모두 41명이다. 더민주 소속이 28명으로 가장 많고 새누리당 12명, 정의당 1명이다.

도는 25일 상견례를 단순한 '축하 파티' 형태가 아닌 당선자들의 공약사항 중 도에서 협력할 부분이 있는지 파악해, 남 지사와 당선자가 머리를 맞대는 '정책 논의의 장'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누리과정의 국비지원을 촉구해 왔던 더민주 당선자들이 상당수 참석할 예정인 만큼, 상견례 테이블에 이 문제가 올라올 가능성이 점쳐진다. 더민주 소속 한 당선자는 "누리과정은 여야를 막론하고 지방이 뭉쳐 정부와 싸워야 할 문제라 남 지사도 당은 다르지만 한 목소리를 내야 하고, 기회가 닿으면 이를 건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민주가 '투트랙' 해결책을 제시했던 수도권 규제완화 문제도 주요 의제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더민주 김진표(수원무) 당선자는 총선과정에서 첨단산업체가 수도권에 들어설 수 있도록 규제를 대폭 완화하는 내용의 법안을 20대 국회 1호로 추진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도 관계자는 "민감한 정치적 사안은 당장 결론을 낼 수는 없겠지만 도는 중점 현안해결을 위한 지원사격을 당선자들에게 요청하고, 도 역시 당선자들의 핵심 정책을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찾는 자리로 만들려고 한다"고 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