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합의추대 가능안해…김종인, 당대표하면 상처받아"

"비대위후 당대표 하실 생각 않는게 좋겠다…경선하실 수 있겠나"
金 "文이 불출마 언급한 적없어…경선 나가라길래 전혀관심없다고 해"

연합뉴스

입력 2016-04-24 10:12:3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당 상황상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의 합의추대가 힘들고, 김 대표가 차기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 불출마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종인 합의추대론'을 둘러싼 당내 논란 와중에 문 전 대표가 '전대 개입 불가'를 선언한 이후 처음으로 합의추대론과 김 전 대표의 전대 출마 문제에 대한 명시적인 입장을 밝힘에 따라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문 전 대표는 23일 오전 홍은동 자택 앞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전날 시내 모처에서 김 대표와 만찬 회동을 하고 이런 입장을 전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전 대표에게 당대표 경선 출마에 관심이 없다는 뜻을 밝혔다고 확인하면서도 구체적인 대화 내용에 대해서는 입장차를 보였다.

문 전 대표는 만찬에서 김 대표에게 "비상대책위가 끝난 후에 당 대표를 하실 생각을 않는 것이 좋겠다. 당대표를 하면 상처를 받게 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지금 상황에서 합의추대는 전혀 가능해 보이지 않는다. 경선은 또 어떻게 하실 수 있겠냐"고 반문하며 사실상 경선 참여가 힘들지 않겠느냐는 뜻을 김대표에게 전했다.

김 대표는 이에 "당권에 생각이 없다"며 "합의추대가 안 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이 나이에 내가 무슨 경선을 할 수 있겠느냐"는 반응을 보였다고 문 전 대표는 밝혔다.

문 전 대표는 "김 대표에게 추대론을 둘러싼 당내 논란이 있는데 경선에 출마할 의중이 있는지 먼저 물어봤고, 김 대표는 그럴 생각이 없다고 해 출마를 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며 "의중이 있는지를 물어본 것이지, 출마를 권유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또 "이번 총선을 경제 콘셉트로 치렀는데 대선도 마찬가지 아니겠느냐. 당에 수권비전위원회를 만들어 경제민주화를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인 정책들을 더 발전시키는 것이 필요하다"며 김 대표에게 "대선 때까지 경제민주화의 스피커 역할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또 "우리 당을 1당으로 만들어준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당이 안정돼야 하고 시끄럽지 않아야 한다는 이야기를 서로 주고받았다"며 "김 대표가 그런 걱정을 하길래 제가 '우리 쪽(친문) 의원들이 다 내 말을 듣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제는 그런 일이 없을 것이다. 우리 당이 안 그럴 것이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전 대표는 "김 대표는 그런 뜻이 없다고 말씀하시는 왜 자꾸 언론에서 무슨 당권에 욕심이나 미련을 갖고 있는 것처럼 다루는지 모르겠다"며 "김 대표는 합의추대를 말한 적이 없다고 하는데도 자꾸 합의추대론같은 말이 나오는데 이 부분은 명료하게 정리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전 대표가 나에게 '경선을 나가라'고 해서 나는 전혀 관심이 없다고 답했다"며 "당이 또 전당대회같은 것을 해서 패거리 싸움을 한다면 그것으로 끝이 나니 단단히 알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경선 불출마 얘기를 들은 적이 없고, 경선에 나가라는 얘기를 들었다는 것이다.

그는 또 "문 전 대표가 비대위 끝나고 대표를 그만하면 좋겠다, 대표를 맡으면 무슨 상처를 받는다는 식으로 얘기한 적이 없다. 사실이 아니다"며 "수권비전위원회를 만들고 하는 것 역시 문 전 대표가 하지도 않은 얘기다. 문 전 대표가 무슨 뜻으로 그런 얘기를 (기자에게) 했는지 이해가 안간다"고 말했다.

향후 합의추대론이나 경선 방식의 전대 등에 대해 "그건 내가 관여할 바도 아니니까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는 "내가 선거도 끝나고 했기 때문에 밥을 먹자고 한 것"이라며 "(전대 문제는) 구체적으로 이야기한 것도 없고 지나가는 말 비슷하게 흘리고 말아버렸다. 내가 그런 걸 구체적으로 이야기하려고 만난 것도 아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