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슬, 종별육상 대회타이기록으로 골인

이원근·김영준 기자

발행일 2016-05-02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육상 기대주' 강다슬(인천시청)이 제45회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대회에서 대회 타이기록으로 금메달을 따냈다.

강다슬은 1일 문경 시민운동장 육상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첫날 여일반부 100m 결승에서 11초63의 대회 타이기록을 세우며 김하나(안동시청·11초88)와 이현희(LH·11초89)를 제치고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또 남일반부 800m 결승에선 엄태건(남양주시청)이 1분52초65를 마크, 이동욱(원주시청·1분53초10)과 김민수(영동군청·1분54초11)를 따돌리고 우승했다.

남고부 800m 결승에선 손대혁(연천 전곡고)이 1분54초29로 1위에 올랐고, 여중부 400m 계주 결승에선 윤수빈-김소은-박수진-김다은(이상 가평중)이 50초80을 합작하며 인천 인화여중(51초60)과 울산스포츠과학중(51초63)을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일반부 20㎞ 경보 결승에선 이다슬(경기도청)이 1시간36분43초로 김민지(여수시청·1시간43분12초)를 제치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들어왔고, 김영주(경기체고)는 장대높이뛰기 결승에서 5m를 마크하며 우승했다.

/김영준·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이원근·김영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