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효마라톤대회] 겸손조차 아름다운 '헌신의 상징'들

유이형·이희순·이준영·서은주씨등 8명 효행상 수상

경인일보

발행일 2016-05-23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화성 효마라톤대회42
채인석 화성시장이 효마라톤 대회 효행상 수상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취재반

올해로 17회째를 맞은 화성효마라톤대회는 가족과 '효(孝)'를 강조하는, 전국 유일의 마라톤 대회로 자리매김 해왔다.

물론 이 대회는 효행상 시상도 1회 때부터 시작돼, 올해 17번째 수상자들을 배출했다.

올해 효행상은 유이형(56·화성시 향남읍), 이희순(55·여·화성시 봉담읍), 이준영(57·화성시 팔탄면), 서은주(38·여·화성시 남양읍), 임지호(23·서울), 노현준(23·서울)씨, 김미진(17·여·성남시)양, 강태빈(17·전남 보성)군 등 모두 8명에게 돌아갔다.

유이형씨는 암으로 투병중인 노모의 병 간호를 위해 하던 일을 그만두고 부모님 곁에서 극진한 봉양을 한 공로를 인정받았고, 이희순씨와 이준영씨는 각각 시어머니와 부친을 극진히 봉양해, 칭찬이 자자한 우리의 이웃이다.

서은주씨의 경우 시조모님 등 4대가 함께 사는 집에 며느리로, 가족들을 위한 헌신의 상징이 됐고, 노현준·임지호씨와 김미진양, 강태빈군은 간 질환 및 신장 질환 등으로 투병중인 부모님을 위해 이식 수술을 결정한 효녀·효자다.

서은주씨는 수상 소감을 통해 "당연한 일을 했다는 이유로 효행상을 받는 게 맞는 일인지 모르겠다"며 겸손해 한 뒤 "시조모님 등 집안 어르신들이 건강하게 오래 사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취재반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