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효마라톤대회] 여자부 독주신화 류승화… 남자부 휘몰아친 외인바람

경인일보

발행일 2016-05-23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女하프 문선미·박순옥 꺾고 2연패
케냐·태국 출신 데이브 피터·샌동
각각 男하프·10㎞부문 1위로 골인
5㎞달리기 1~50위엔 화성쌀 '선물'


'전국 유일의 가족 마라톤 축제' 제17회 화성 효(孝)마라톤대회가 지난 21일 오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려 2만5천여명의 마라토너와 가족들이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

아침부터 부모님과 함께 나온 어린이들은 30도가 넘는 무더운 날씨 속에서도 주경기장 잔디밭에서 삼삼오오 모여 이야기 꽃을 피웠으며, 어린이들은 에어바운스놀이터, 장애물게임 등을 체험하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또 가족들은 주최 측에서 마련한 효콘서트와 초청가수 제이투엠, 신인 걸그룹 AtoZ의 축하공연을 보며 노래를 따라불렀다.

화성시자원봉사센터 박진수 사무국장 등 480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은 경기장을 곳곳을 돌며 대회 진행에 보탬을 주었고, 달림이들은 서로를 응원하며 완주하는 기쁨을 누렸다.

대회 결과 류승화(천안 마라톤클럽)씨는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을 출발해 화성소방서∼휴먼시아6단지아파트 삼거리∼제암삼거리∼발안IC사거리∼상신교∼풍무대교를 돌아오는 여자 하프코스(21.0975㎞)에서 1시간30분28초(이하 넷타임)를 기록하며 문선미(안양시·1시간31분33초)씨와 박순옥(청주우암산마라톤클럽·1시간34분05초)씨를 따돌리고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로써 류승화씨는 지난 대회에 이어 2연패를 달성했다.

남자 하프코스에선 케냐 출신 데이브 피터(안산와마라톤클럽)씨가 1시간13분48초로 김회묵(수원사랑마라톤클럽·1시간15분11초)씨와 김보건(이천 이브자리·1시간17분26초)씨를 제치고 첫 출전해 우승하는 기염을 토했다.

10㎞코스에선 태국 출신 샌동(인천)씨가 남자부에서 33분08초로 이홍국(수원마라톤클럽·33분25초)씨와 장성연(울진군·33분54초)씨를 누르고 1위에 올랐으며, 이정숙(천안마라톤클럽)씨는 여자부에서 40분20초로 이선영(일산호수마라톤클럽·40분24초)씨와 이지윤(휴먼레이스클럽·40분29초)씨를 꺾고 우승했다.

이번 대회 남녀 하프코스 및 10㎞ 단축코스 1~6위 등 총 24명에겐 트로피와 상장, 상금이 차등 지급됐으며, 5㎞ 개인·가족·부부(커플) 건강달리기는 1위부터 50위까지 화성쌀이 주어졌다.

한편, 이날 오전 개막식에는 공동주최사인 채인석 화성시장, 송광석 경인일보 대표이사 사장을 비롯 이기우 경기도 사회통합부지사, 박종선 화성시의회 의장, 경기도체육회 최규진 사무처장, 원필재 화성청년회의소 회장, 관계자 등이 참석해 달림이들과 함께 했다.

/취재반

■ 취재반 = 배상록 남부권 본부장(지역사회부), 신창윤 부장·이원근 기자(이상 체육부), 김태성 차장·민웅기 기자(이상 지역사회부), 김종택 부장·임열수 차장·강승호 기자(이상 사진부)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