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추적·상] '선거법 관련' 당선자 소환 임박

금배지 달기전에 수사 속도… '선거사범 겨눈 檢'

신지영·문성호 기자

발행일 2016-05-24 제2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검찰소환예상자_1.jpg

 

임기시작땐 조사 차질 우려

'쌀 배포혐의' 김진표 27일
'식사참석' 이우현도 고심중


제 20대 국회의원의 임기 개시를 앞두고 4·13 총선 당선자들에 대한 줄소환이 임박하는 등 검찰의 공직선거법 수사가 본격화되고 있다. 이는 오는 30일 이후 선거법 위반 당선자들의 신분이 피의자나 참고인에서 '국회의원'으로 급상승하면서 수사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23일 수원지검 등에 따르면 대검의 지침에 따라 20대 국회의원의 임기가 시작되는 30일까지 당선자 대부분에 대한 소환조사가 완료될 예정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오는 27일까지 주요 당선자들이 소환조사를 받게 될 예정이다. ┃표 참조

수원지검 공안부(부장검사·정영학)는 총선을 앞두고 조병돈 이천시장과 함께 선거구 산악회원 30여명에게 2만원 상당의 5㎏짜리 이천쌀을 나눠줘 사전선거운동 등의 혐의를 받아온 김진표(더·수원무) 당선자를 오는 27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앞서 지난 11일 조 시장을 소환해 조사를 벌였으며 지난주부터 김 당선자 측과 소환조사 일정을 조율해왔다. 김 당선자는 애초 24일께 검찰조사에 응할 계획이었지만 변호인을 통해 일정을 27일로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지검은 이우현(새·용인갑) 당선자의 소환조사도 고심 중이다. 이 당선자는 지난 4월 용인시의 한 식당에서 자신의 선거운동원이 유권자 20여명에게 73만원 상당의 식사를 제공하는 자리에 참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선거운동원은 이미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상태이며 향응제공 개입여부, 식비 출처 등과 관련해 이 당선자의 검찰조사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수원지검 안산지청은 사전투표일이던 지난달 9일 새터민 32명에게 쌀을 제공한 혐의를 받아온 김명연(새·안산단원갑) 당선자와 선거운동원이 여론조사 왜곡을 한 김철민(더·안산상록을) 당선자를 소환해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 신창현(더·의왕과천) 당선자의 선거운동원들이 상대방 후보 당내경선에서의 역투표 개입과 관련해 신 당선자의 수원지검 안양지청의 소환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인천지검 부천지원도 보좌진 월급 일부를 자신의 매제에게 지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경협(더·부천원미갑) 당선자와 상대후보 비난 혐의를 받고 있는 김상희(더·부천소사) 당선자를 소환할 방침이다.

SNS를 통해 상대후보를 비난한 혐의로 송석준(새·이천) 당선자도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홍일표(새·인천남구갑) 당선자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소환을 앞두고 있는 등 인천지역 역시 13명의 당선자 중 10명이 선거법 위반 등으로 고소·고발돼 상당수는 검찰소환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문성호·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신지영·문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