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장님과 열혈학생, 아름다운 꿈을 말하다

가천대 '바람개비 독서 토론회' 개최
이길여총장 자택에서 '격의없는대화'
"하고싶은일, 당장 시작하라" 조언도

김성주·김규식 기자

발행일 2016-05-27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가천대 '열린 바람개비 대토론회' 개최 (1)
26일 이길여 가천대 총장과 함께하는 독서토론회 후 총장 자택마당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날 가천대 학생 130여명은 이 총장의 저서, '아름다운 바람개비'를 두고 토론회를 벌였다. /가천대 제공

이길여 가천대학교 총장은 26일 인천광역시 연수구 옥련동 자택에 학생 130여명을 초청해 '총장과 함께하는 바람개비 열린 독서토론회'를 열었다.

이 총장은 그간 학생 간부와 병영훈련을 마친 ROTC, 가천대에 유학 중인 외국인 학생, 미국 하와이가천글로벌센터 참가연수생 등을 집으로 초청해 만찬을 하며 학생들을 격려해왔다. 이러한 자리는 지난해부터 행사 형식에서 벗어나 격의없는 대화를 나누는 토론회로 바뀌어 진행돼 왔다.

올해 독서토론회의 책은 학생들의 요청으로 ▲한 걸음 앞서가라 ▲꿈에는 마침표가 없다 ▲하루 24시간을 뛰어라 ▲최첨단을 찾아라 ▲인재를 찾아라 ▲공익경영, 핵심을 찾아라 ▲사람을 우선하라 ▲상대의 입장에서 생각하라 ▲대의는 반드시 보답받는다 ▲매사 긍정하고 신뢰를 가져라 등 이 총장의 10가지 신념인 '공익경영 십계명'을 담은 '아름다운 바람개비'로 정했다.

이 총장은 토론회에서 "하고 싶은 일이 있다면 실패를 두려워 말고 지금 당장 시작할 것을 당부하고 국가와 사회, 이웃을 위해 헌신해달라"고 말했다.

유승훈(24·경영학과 4) 가천대 총학생회장은 "마음껏 대화를 나눌 기회가 마련돼 기쁘다"며 "총장님의 의료발전과 인재양성을 위한 삶에 대해 자세히 알고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성남/김규식·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김규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