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 월드컵서 곤봉 금메달… 리우 올림픽 '청신호'

정진미 기자

입력 2016-05-30 08:54: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1.jpg
손연재 /연합뉴스

손연재(22·연세대)가 소피아 월드컵에서 전 종목 메달을 획득하며 리우 올림픽에 청신호를 켰다.

29일(이하 현지시간) 손연재는 불가리아 소피아의 아레나 아미츠에서 열린 2016 국제체조연맹(FIG) 리듬체조 월드컵 마지막 날, 종목별 결선 곤봉에서 18.550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는 지난 2월 26~28일 에스포 월드컵에서 볼 금메달을 따낸 이후 올시즌 두 번째 금메달이다.

이와 더불어 손연재는 후프에서 개인 최고점인 18.650점으로 기록하면서 은메달을 땄고, 볼에서는 18.550점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리본 역시 18.450점으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에 손연재는 소속사 갤럭시아SM을 통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까지 얼마 남지 않았는데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손연재는 다음달 3일부터 스페인 과달라하라에서 열리는 월드컵에 출전한다. /디지털뉴스부

정진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