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통일전국실업육상 400m… 최명준·이아영 남녀 정상질주

이원근 기자

발행일 2016-06-16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육상 기대주' 이아영(화성시청)이 2016 고성통일전국실업육상경기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아영은 15일 고성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회 여일반부 400m 결승에서 55초87을 마크, 김신애(시흥시청·56초83)와 우유진(정선군청·57초16)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남일반부 400m 결승에서는 최명준(포천시청)이 48초68을 기록하며 엄수현(국군체육부대·48초70)과 한재근(안산시청·48초94)을 꺾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밖에 멀리뛰기 결승에서 김상수(안산시청)는 7m56으로 김장준(창원시청·7m35)과 곽창만(광양시청·7m32)을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이원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