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정 고성통일육상 대회신… 여자 200m 24초20으로 골인

이원근 기자

발행일 2016-06-17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육상 기대주' 이민정(시흥시청)이 2016 고성통일 전국실업육상경기대회 200m에서 대회신기록을 세우며 정상에 올랐다.

이민정은 16일 고성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여일반부 200m 결승에서 24초20의 대회신(종전 24초21)으로 김다정(안동시청·24초58)과 김소연(경산시청·24초70)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여일반부 20㎞ 경보 결승에선 전영은(부천시청)이 1시간33분59초의 대회신(종전 1시간53분19초)을 수립하며 같은 팀 이정은(1시간34분41)과 이다슬(경기도청·1시간37분15초)을 따돌리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여일반부 400m 허들 결승에선 손경미(양평군청)가 1분00초45를 마크, 정영희(정선군청·1분00초62)와 이지연(구미시청·1분05초65)을 제치고 우승했고, 여일반부 400m 계주 결승에선 박소연-한아름-박지연-김경화(이상 김포시청)가 46초69의 기록으로 시흥시청(47초12)과 인천 남동구청(48초21)을 꺾고 정상에 올랐다.

남일반부 400m 계주 결승에선 양창성-조규원-신해운-박세정(이상 안양시청)이 40초98로 국군체육부대(41초04)와 과천시청(41초30)을 따돌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이원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