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 in 송도] 송도신도시 도심 피서지 각광

빌딩숲에서 즐기는 '해변의 낭만'

홍현기 기자

발행일 2016-06-20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줌인 송도 센트럴파크 보트 하우스
센트럴공원 보트하우스 /임순석기자 sseok@kyeongin.com

수상택시·패밀리보트 등 보트하우스
국내 최초 해수공원 센트럴공원 인기
해돋이공원 음악·바닥분수 지역 명물
송도 파크호텔 수영장·야외바 오픈도


2016061901001214100061294
인천 송도국제도시가 도심 피서지로 주목받고 있다. 송도는 수도권 접근성이 좋은 데다 다양한 연령대의 방문객이 즐길 수 있는 수변공간을 갖췄다.

송도 센트럴공원은 수로에서 즐길 거리가 많아 여름철이면 많은 피서객이 찾는 곳이다. 국내 최초 해수공원인 센트럴공원에는 연장 1.6㎞, 폭 12m~110m, 수심 1.5m의 수로가 마련돼 있다.

(주)코마린이 보트하우스를 운영 중인 이 곳에는 수상택시, 카약, 카누, 패밀리보트 등이 준비돼 있다.

수상택시는 12인승 2대와 32인승 1대가 운영 중인데, 이용요금은 대인이 4천원, 소인이 2천원이다. 카약(총 13대), 카누(총 30대)는 50분 기준 2만5천원에 이용할 수 있다. 모두 5명(미취학 아동 1인 포함) 탑승이 가능한 패밀리보트(총 24대) 이용 요금은 30분 기준 3만5천원이다.

센트럴공원은 이 같은 수상 레저활동을 해도 안전한 수질 기준을 갖추고 있다. 공원 내에서 24시간 수질 측정이 진행되고 있고, 올해 1분기 수질 측정치는 생활환경 기준 1등급이었다.

줌인 송도 해돋이 공원 텐트촌1
해돋이공원 텐트촌 /임순석기자 sseok@kyeongin.com

송도 해돋이 공원은 더위를 날려버리는 시원한 분수로 방문객의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달 1일부터 운영을 시작한 음악 분수와 바닥분수는 아이들이 뛰어놀아도 안전한 수질 기준을 만족하고 있다. 음악분수는 평일 오후 1~2시, 3~4시, 주말에는 5~6시에 추가 운영한다. 바닥분수는 평일 오후 12~1시, 2~3시, 주말에는 4~5시에 추가로 운영한다.

인천시시설관리공단 관계자는 "해돋이 공원 분수에 사용하는 물은 수소이온농도, 탁도, 대장균 등 주요 수질기준이 적합하게 나오도록 관리를 하고 있다"고 했다.

송도에 있는 호텔은 이달부터 도심 피서객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시설을 운영하기 시작한다.

줌인 송도 해돋이 공원 텐트촌
해돋이공원 해먹 휴식 /임순석기자 sseok@kyeongin.com

오라카이 송도파크호텔은 이달 말 실내·외 수영장을 오픈할 예정이다.

호텔 3층에 있는 실외 수영장은 깊이 1.2m, 길이 28m 규모로 자연의 햇살과 공기를 느낄 수 있다. 자녀와 함께 투숙하는 고객을 위해 깊이 0.9m 유아풀도 준비했다. 실내 수영장은 깊이 1.3m, 길이 14m로 실외 수영장과 연결돼 있다.

통유리로 밖을 조망할 수 있다.

오크우드 프리미어 인천은 오는 29일 송도의 랜드마크인 니트타워(높이 305m) 65층에 국내 최고 높이의 '바&라운지' 파노라믹 65(Panoramic 65)를 오픈한다. 65층 전체 공간이 삼각 모양으로 이루어진 파노라믹 65 바&라운지는 바다와 도심의 탁 트인 360도 전경을 만끽할 수 있으며 각 꼭짓점마다 차별화된 구성을 경험할 수 있는 복합 공간이다.

다음 달 1일부터는 파노라믹 65 그랜드 오픈을 기념해 무더운 여름밤 갈증을 시원하게 달래줄 '썸머 비어스 앤 치어스(Summer Beers & Cheers)'와 '버블 온 더 스카이(Bubble on the Sky)'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섬머 비어스 앤 치어스는 크래프트 생맥주 또는 일반 생맥주를 두 잔 주문할 경우 한 잔을 무료로 즐길 수 있는 특전이다. 버블 온 더 스카이(Bubble on the Sky) 이용고객은 스페인, 이탈리아, 미국, 호주, 프랑스 총 5개국 스파클링 와인을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다.

/홍현기기자 hhk@kyeongin.com

홍현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