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사람들] 남봉현 안양시 최초 민군협력관

'대령 출신' 병무 베테랑
시민·軍 징검다리 놓다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16-06-21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병사 자녀 병원치료·파병용사 고충 해결
휴일반납 전국서 1년간 237건 운영 성과


2016062001001305800065681
군대 내 구타 및 총기사고 등이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면 유독 마음 졸이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자식을 군대 보낸 부모들이다. 하지만 부모들은 폐쇄적인 군대 특성 탓에 자식들이 현재 어떠한 상황에 직면해 있는지를 사전에 알고 대처하기는 쉽지 않다.

이 같은 고민에서 출발한 대안이 바로 지자체에 민군협력관을 두는 것이다. 경기도의 경우 성남·파주·김포 등 도내 6개 지자체가 민군협력관을 두고 있지만 일반 시민들의 병무민원을 처리해 주는 곳은 안양시가 유일하다. 안양시에는 지난해 5월 대령으로 예편한 남봉현(57·사진) 씨가 민군협력관을 맡고 있다.

지난해 6월 안양시 최초의 민군협력관이 된 그는 지난 1년간 내부자 방문, 전화상담, 관·군 협력 등 총 237건의 운영성과를 거뒀다.

이 중 시민 병무상담만 87건을 차지하고 있다. 시민 병무상담의 경우 1건 처리하는데 몇 날 며칠을 매달려야 한다.

이 때문에 그는 휴일도 반납한 채 거의 매일 시청에 마련된 민군협력관실이나 전국 각 부대 등을 돌며 시민들의 고충을 해결하고 있다.

그는 "자식 군대보내 놓고 노심초사하고 있는 부모 입장을 생각하면 손 놓고 앉아서 쉴 수만은 없다"고 말했다. 자식이 억울한 상황에 처한 부모들에겐 자신의 휴식시간조차 고통의 시간이 될 수 있음을 배려한 것이다.

한번은 아들 둘을 군대 보냈는데 한 명은 다쳤는 데도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고 또 다른 한 명은 정신질환 소견을 보여 군 생활을 힘들어하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민원이 들어왔다. 그는 부모 입장을 생각해 곧바로 모든 인맥을 동원, 각 부대 지휘관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두 병사의 상황을 알린 뒤 병원치료를 받게 했다.

또 안양 거주 70대 노인이 지난 1971년 월남에 파병, 안케패스 638고지 전투 등 수많은 전투에 참여했지만 제대로 된 전역신고 절차 없이 자동 전역 처리됐다는 민원이 제기됐다.

이에 남 협력관은 당시 복무했던 부대(28사단)와 곧바로 협의에 들어갔다. 이 노인은 지난 3월 남 협력관의 도움으로 28사단에서 입대 37년 만에 뒤늦게나마 전역신고를 마쳤다.

남 협력관은 "사회가 변했다고 하지만 아직 우리나라의 군대는 일반인의 접근이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며 "민군협력관으로 일하는 동안 한 사람이라도 억울하거나 힘든 사람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양/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