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자격' 박태환, 호주 그랑프리 자유형 200m 1위로 예선 통과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6-07-02 15:42:1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70201000069600002091.jpg
박태환이 일 호주 브리즈번의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16 호주 수영 그랑프리대회 마지막 날 남자 자유형 200m 예선에서 1분49초30로 1위를 기록했다. 전날 박태환은 법원에서 리우자네이루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는 자격이 있다고 인정했다. 사진은 지난 4월 제88회 동아수영대회에 출전한 박태환. /연합뉴스
법원의 국가대표 자격 인정으로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출전에 청신호가 켜진 박태환(27)이 호주그랑프리 자유형 200m 예선을 1위로 통과했다.

박태환은 2일 호주 브리즈번의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16 호주 수영 그랑프리대회 마지막 날 남자 자유형 200m 예선에서 1분49초30로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카메론 맥어보이(호주)가 1분49초85로, 3위는 데이비드 메케언(호주)이 1분50초13으로 기록했다.

박태환의 올해 자유형 200m 최고 기록은 4월 동아대회에서 수립한 1분46초31다. 이는 세계 랭킹 13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세계 랭킹 1위는 쑨양(중국)의 1분44초82다.

박태환의 주 종목은 자유형 400m지만, 200m 역시 2008년 베이징 올림픽과 2012년 런던 올림픽 두 대회 연속 은메달을 획득한 경쟁력 있는 종목이다.

예선을 통과한 박태환은 오후에 벌어지는 자유형 200m 결승에 출전한다.

전날 박태환은 자유형 400m에서 3분49초18로 3위, 100m에서 51초29로 9위에 각각 올랐다.

한편 1일 서울동부지법의 가처분 신청 인용으로 리우올림픽 출전이 가시화된 박태환은 이달 중순 잠시 귀국한 뒤 다시 미국으로 떠나 올림픽 대비 마무리훈련에 들어간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