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보이' 박태환, 리우행 8일 오후 5시 결판… "대한체육회 CAS 결정 따르기로"

신창윤 기자

입력 2016-07-08 09:58: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70801000519400025291.jpg
박태환 리우행 8일 오후 결정. 대한체육회는 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제4차 이사회를 열고 이날 오후 5시에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CAS의 잠정 처분 결과에 따라 박태환의 리우올림픽 국가대표 선발 여부를 정하기로 했다. 사진은 지난 4월 제88회 동아수영대회에 출전한 박태환. /연합뉴스

수영 국가대표 출신 박태환(27)의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출전 여부가 결국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의 결과에 맡겨지게 됐다.

대한체육회는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제4차 이사회를 열고 이날 오후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CAS의 잠정 처분 결과에 따라 박태환의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국가대표 선발 여부를 결정하기로 의결했다.

당초 이날 오전 CAS가 박태환의 잠정 처분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CAS는 이날 오후로 미뤘다.

만약 CAS가 박태환의 올림픽 출전에 힘을 실어주는 잠정 처분을 내릴 경우 체육회는 박태환을 올림픽 국가대표에 발탁하게 된다. 또 CAS가 오늘까지 박태환에 대한 처분을 별도로 내리지 않을 경우에도 박태환을 국가대표 예비 명단에 넣을 계획이다.

untitled-4.jpg
박태환 리우행 8일 오후 결정. 강영중 대한체육회 회장이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4차 이사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체육회는 "이 경우에는 박태환 측이 지난 1일 서울 동부지법의 국가대표 자격 결격 사유에 대한 가처분 신청에서 결격 사유가 없다는 판결을 받았기 때문에 국내 법원 판결을 존중하는 의미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CAS가 박태환을 올림픽에 내보내지 않아도 된다는 취지의 처분이 나오면 박태환을 올림픽에 출전시키지 않겠다는 것이 체육회의 기본 방침이다.

체육회는 "CAS의 결정이 한국 시간으로 8일 오후 5시까지 나올 것으로 통보받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제수영연맹(FINA)의 리우올림픽 엔트리 제출 마감 시한은 8일이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