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 올시즌 리듬체조 월드컵 '메달 개근'

러 카잔대회 후프 은·리본 동

신창윤 기자

발행일 2016-07-11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손연재(22·연세대)가 올 시즌 출전한 6차례 월드컵에서 모두 메달을 따내며 올림픽 본선 메달 획득에 청신호를 켰다.

손연재는 10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에서 열린 2016 국제체조연맹(FIG) 리듬체조 월드컵 마지막 날 종목별 결선 후프에서 은메달을, 리본에서 동메달을 각각 목에 걸었다.

손연재는 후프에서 18.600점을 획득해 전날 개인종합 때 기록한 후프 18.750점보다 낮은 점수를 받았지만, 다른 선수들이 큰 실수로 무너지는 틈을 타 은메달을 차지했다. 그는 마지막 종목인 리본에서도 18.500점으로 동메달을 추가했다.

이로써 손연재는 2월26~28일 에스포(개인종합 은메달, 후프 동메달, 볼 금메달, 리본 은메달), 3월 17~20일 리스본(후프 동메달, 볼·곤봉 은메달), 4월 1~3일 페사로(곤봉·리본 은메달), 5월 27~29일 소피아(개인종합 동메달, 후프 은메달, 볼 동메달, 곤봉 금메달, 리본 은메달), 6월 3~5일 과달라하라(볼 동메달)에 이어 이번 대회까지 올 시즌 출전한 6차례 월드컵에서 모두 메달을 따내는 기염을 토했다.

손연재는 전날 개인종합에서 후프(18.750점)-볼(18.900점)-곤봉(18.800점)-리본(18.450점) 등 4종목 합계 74.900점으로 자신의 개인종합 최고점을 새로 쓰기도 했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