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임열수·전시언 기자 이달의 기자상

'이천 논 황폐화' 보도 선정

이경진 기자

발행일 2016-07-20 제2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71901001262600061561
경인일보 사진부 임열수 차장과 전시언 기자의 '이천 SK하이닉스 주변 논 황폐화' 보도가 제310회 이달의 기자상 지역취재보도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한국기자협회는 경인일보의 '이천 SK하이닉스 주변 논 황폐화' 등을 포함해 이달의 기자상 수상작 8편을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천 SK하이닉스 주변 논 황폐화' 보도는 지난해 7월 이천 SK하이닉스 주변의 한 논에서 폐수가 섞인 농업용수로 인해 벼가 고사했다는 내용을 인지하면서 취재가 시작됐다.

SK하이닉스에서 황산(SO4-2) 함유량이 많고 전기전도도(EC)가 매우 높은 폐수를 하루에 7만5천 톤을 방류하고 있는 것을 파악했고, 경기도농업기술원에서 작성한 하천검사에서 SK하이닉스의 폐수로 인해 주변 논이 황폐화 되고 있는 사실이 드러나 사회적 파장이 일었다.

취재이후 '법적책임이 전혀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던 SK하이닉스 농경지 황폐화 현상에 대한 책임을 인정, 4천억원의 대규모 투자를 통해 통합폐수처리장을 구축하겠다고 발표했다. 경기도와 이천시도 원인 규명에 나서는 한편, 안전한 농업환경을 만들기 위한 대책을 강구하기 시작했다.

시상식은 오는 28일 오전 11시 한국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열린다.

/이경진기자 lkj@kyeongin.com

이경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