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창] 오산시 경영혁신, 히트다 히트

김태성

발행일 2016-08-10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72601001677100081771
김태성 지역사회부(오산) 차장
#며칠 전 저녁, 곽상욱 오산시장에게 전화가 왔다. 약간 상기된 목소리의 그는 "김 기자, 우리 직원들 상 탄 이야기 들었죠?. 정말 대박이야. 기분이 최곱니다. 6급 이하 직원들의 순수한 정책 아이디어가 인정을 받은 거예요"라며 기쁨을 표시했다. 곽 시장을 함박웃음 짓게 한 오산시의 대박사건은 '넥스트 경기 창조오디션'에서 오산시 인성 에듀타운 '오독오독' 조성사업이 혁신상을 수상한 것이다. 오산시는 이를 통해 특별조정교부금 49억원을 확보했다. 혁신상의 주인공이 된 오독오독은 반려동물을 테마로 생태·생명존중·관광이 융합된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주민기피시설인 하수처리장 복개 사업 후 발생하는 상부 공간을 활용한다는 발상의 전환을 높이 평가받았다. 게다가 이는 '오비이락'이란 공무원들의 순수 학습동아리의 학습과 토론과정에서 나온 정책이어서 더욱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경영혁신은 경제계에서 시작된 말이다. 묵은 관습, 조직, 방법 따위를 완전히 바꿔 새롭게 한다는 혁신(革新)에 경제 용어인 경영을 붙였다. 획기적인 제품이나 서비스가 시장에 선을 보이거나, 기업의 관리시스템을 변경하는 것을 우리는 경영혁신이라 부른다. 애플이 위기를 딛고 내놨던 혁신제품, 최근 삼성이 수평적 조직문화를 위해 호칭에 '님'자를 빼자는 인사제도 개편도 경영혁신 사례다. 기업들은 경영혁신을 통해 조직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제품이나 서비스의 가치를 높인다. 최근에는 이 같은 경영혁신이 지방자치단체에도 전파됐다. 선출직인 시장·군수들은 천편일률적인 행정에 파격적인 정책이나 제도 개선을 선보이며, 지자체 경영혁신을 이끌고 있다.

#오산시의 '오독오독'은 지자체의 경영혁신을 잘 보여준 사례다. 수직적인 공무원 조직문화를 과감히 탈피하고 수평적인 관계 형성을 강조했다. 부서라는 칸막이도 없애고 관리직에 해당하는 공무원은 아예 제외됐다. 그러자 공무원 사회에 토론 문화가 생겼고, 결제로 올라오는 정책보다 나은 혁신 정책이 공무원학습동아리를 통해 탄생했다. 앞으로 또 다른 학습동아리를 통해 터져 나올 획기적인 아이디어에 대한 기대도 크다. 남은 일은 이 같은 혁신을 잘 마무리하는 것이다. 냄새 때문에 골칫거리던 오산천의 하수처리장 주변이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교육과 문화공간으로 변신할 그 날이 벌써 기다려진다.

/김태성 지역사회부(오산) 차장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