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 인사(人事)는 만사(萬事)다

김영래

발행일 2016-08-09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80201000134900004631
김영래 지역사회부(시흥)
'인사(人事)가 만사(萬事)'라는 말이 있다.

어느 조직이든 간에 인사는 그 조직을 탄탄하게 할 수도 무너지게 할 수도 있다.

공직사회가 인사철만 되면 인사권자의 판단에 촉각을 곤두세우게 된다. 요즘 시흥시가 이런 형국이다.

이달 정기인사를 앞두고 누가 서기관으로 진급할지, 서기관 진급으로 빈 사무관 자리는 누가 차지할지가 최대 관심사다.

이와 함께 청외기관(?) 인사도 심심한 안줏거리가 되곤 한다. 그러나 최근에는 무거운 이야기로 확대되고 있다.

역대 부시장이 청외기관 수장으로 내정됐다는 소문이 난 뒤 찬성여론도 있지만 부시장 시절 시흥발전을 위해 무엇을 했는가에 대한 반대여론도 속속 터져 나온다. 또 도(道) 인사가 시에서 진급을 노린다는 소문, 그 자리에는 또 다시 도(道) 인사가 내려온다는 소문. 여기에 도(道)는 도 인사로, 시(市)는 철저히 시 인사로 인사적체를 해소해야 한다는 의견도 잇달아 나오고 있다.

그러나 인사권은 한 사람이 가지고 있다. 시장이다. 인사예고가 나가면 끝이고 앞서 터진 소문은 소문으로 끝난다. 하지만 잘한 인사와 잘못된 인사의 성적은 곧 나타나게 된다.

지금까지 시흥시 인사는 대부분 적정하게 이루어졌다는 내외부 평가가 있었다. 그러나 이번 인사를 앞두고 공직사회를 비롯해 시민사회가 유독 관심이 크다.

모 기관의 경우 초대 원장의 사퇴로 기관 안정이 늦춰지고 그 여파가 지금까지 남아있다는 평가가 나오기 때문에 그 수장의 주인은 능력자가 발탁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또 시 행정의 축인 서기관 인사는 분야별 조직의 대표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는 공직자가 그 자리에 올라 조직을 이끌어야 한다.

도(道) 인사, 시(市) 인사를 떠나, 또 일명 '짬밥'순으로 그 자리가 채워져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이것이 그들이 생각하는 인사만사(人事萬事)이다.

/김영래 지역사회부(시흥)/yrk@kyeongin.com

김영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