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리우올림픽 남자 자유형 400m 결선 진출 실패

이원근 기자

입력 2016-08-07 02:49:0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박태환수영.jpeg
김도훈 기자 = 6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수영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400미터에 출전한 박태환이 역영을 펼치고 있다. 이날 박태환은 50명의 선수 중 10위를 기록해 결승 진출에는 실패했다./연합뉴스

3회 연속 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400m 메달 획득에 도전했던 박태환이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박태환은 7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 마리아 렌크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남자 자유형 400m 예선 6조에 속했다. 박태환은 3분45초63의 기록으로 4위에 머물렀고 전체 50명의 참가자 중 10위에 그쳤다.

이로써 박태환은 8명이 겨루는 결승 진출에는 실패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자유형 400m에서 한국 수영 사상 첫 금메달을 딴 뒤 2012년 런던 대회에서 예선 실격 논란을 딛고 은메달을 획득했던 박태환은 아쉽게도 3회 연속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다.

박태환은 9일 열리는 자유형 200m와 11일 열리는 자유형 100m에서 명예 회복에 나설 예정이다. 리우/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이원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