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의 詩, 인천을 짓다·15] 정호승作, 부평역

인천대학교·경인일보 공동기획

정진오 기자

발행일 2016-08-1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81101000743200034721

부평역

봄비 내리는 부평역
마을버스 정류장 앞
허연 비닐을 뒤집어쓰고
다리 저는 아주머니
밤 깊도록 꽃을 판다
사람들마다 봄이 되라고
살아갈수록 꽃이 되라고
팔다 남은 노란 프리지어 한 묶음
젊은 역무원에게 슬며시
수줍은 듯 건네주고
승강장 노란 불빛 사이로
허옇게 쏟아지는 봄비 속을
절룩절룩 떠나간다
동인천행 막차를 타고
다운증후군 아들의
어린 손을 꼭 잡고

-정호승(1950~)

2016081101000743200034722
찡하다. 어려움은 왜 이리도 뭉쳐서 오나. 몸이 불편한데 가난하기까지 하다. 거기에 어린 아들마저 다운증후군이라니. 아주머니는 집에서 가까운 주안역이나 제물포역에서 꽃을 팔 수가 없다. 저는 다리를 이끌고, 아픈 어린 아들을 데리고 부평역까지 나선 것은 사람이 많기 때문이다. 인천지하철 1호선과 경인전철이 교차하는 곳, 인천에서 사람이 가장 많이 붐비는 곳. 꽃을 하나라도 더 팔 수가 있는 곳이다. 아주머니에게는 주머니 사정은 넉넉지 않지만 팔다 만 꽃을 누군가에게 선사할 여유는 충분하다. 아마도 꽃을 닮았나 보다. 그런데 왜, 정이란 놈은 없는 사람에게만 넘치게 되는 것일까.

/정진오기자 schild@kyeongin.com

※ 위 시를 읽고 감상문을 보내주시면 선정과정을 거쳐 인천대학교 기념품, 또는 경인일보 특별취재팀이 지은 책 '한국문학의 산실, 인천문학전람'을 드립니다. 감상문 작성은 경인일보 홈페이지(www.kyeongin.com) '인천의 시, 인천을 짓다' 배너 클릭.

정진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