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 in 송도] 전경련, 송도에 330만㎡ 규모 '바이오 특화지구' 조성 건의

생산·R&D '원스톱 의약산단' 열리나

홍현기 기자

발행일 2016-08-22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ImageView2
전경련과 인천광역시는 지난 18일 인천 쉐라톤호텔에서 국내외 제약사 및 바이오벤처, 학계, 협회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제약의 미래와 기회'라는 주제로 공동세미나를 개최했다. /전경련 제공

싱가포르 등 바이오 선진국과 경쟁
창업 지원·전문가 양성시스템 구축
법인세 등 파격적인 '조세 인센티브'
국가 단위 첨단기업 육성 로드맵도

2016082101001288300063243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인천 송도국제도시를 염두에 두고 국내에 싱가포르 규모(100만평·330만㎡)의 바이오 특화지구 조성을 건의해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경련은 국내에 대규모 바이오 특화지구 조성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정책 건의 자료를 최근 보건복지부와 산업통상자원부에 보냈다고 21일 밝혔다. 바이오 산업 선진국으로 꼽히는 싱가포르, 아일랜드 등과 한국이 경쟁할 수 있도록 특화지구에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전문 인력 양성 체계를 갖추자는 것이다.

2016082101001288300063242
그래픽/박성현기자 pssh0911@kyeongin.com/아이클릭아트

싱가포르의 경우 정부 주도로 바이오 산업 육성을 위한 15개년 장기 정책 목표와 청사진을 설정했고, 매년 40억 싱가포르 달러(3조4천억원) 규모 예산을 연구 인프라 확충, 인력 양성 등에 투입하고 있다.

싱가포르는 조세 인센티브 제공, 인프라 구축, R&D(연구개발) 지원, 관련 인력 양성, 창업 지원 등 바이오 산업 전반에 걸친 '원스톱 지원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전경련은 설명했다.

아일랜드의 경우 글로벌 제약사를 유치하기 위해 파격적인 조세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숙련된 바이오의약품 생산 인력이 양성될 수 있도록 트레이닝 센터도 운영 중이다. ┃그래픽 참조

전경련은 이들 국가와 한국이 경쟁하기 위해서는 각종 인센티브가 제공되고, 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 체계가 갖춰진 바이오 특화지구 조성이 시급하다는 입장이다. 우선 국내 기업을 특화지구 내 유치할 수 있도록 토지 임대 인센티브나 신약개발 지원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대규모 생산시설을 건립할 땅이 필요한 바이오산업 특성을 고려해 필요 토지를 장기 임대하는 방식으로 제공하면서 기업을 유치해야 한다는 것이다. 바이오산업은 중소형 벤처 기업이 많은 만큼 다양한 육성 지원 체계도 갖춰야 한다고 봤다.

글로벌 제약사 유치를 위해서는 아일랜드, 싱가포르 등과 경쟁이 가능한 수준의 조세 인센티브 제공이 필요하다고 했다. 법인세의 경우 아일랜드가 12.5%, 싱가포르가 17%로 인천경제자유구역 22%에 비해 낮다. 또한, 아일랜드와 싱가포르는 바이오제약 전문 인력 양성기관을 설치해 R&D 인력 확보 노력도 계속하고 있다.

전경련 관계자는 "바이오 특화지구 대상지를 명시하지는 않았지만, 현재 바이오 클러스터가 구축되고 있는 송도도 적합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국가 단위의 바이오 산업 육성 계획을 마련하고 부지선정, 조성 등의 과정을 거쳐 세제 개편이나 바이오전문기업 육성 로드맵 마련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했다.

한편 전경련은 이 같은 정책 건의를 마친 뒤 지난 18일 인천시와 공동으로 인천 송도 쉐라톤호텔에서 국내외 제약사·바이오벤처, 학계, 협회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제약의 미래와 기회'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홍현기기자 hhk@kyeongin.com

홍현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