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 '1분의 여유' 그늘막 쉼터

이종우

발행일 2016-09-06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82501001599700079001
이종우/ 지역사회부(구리)
지난 8월 백경현 구리시장은 민생탐방인 간부공무원 로드체킹 현장에서 유동인구가 많은 신호등 앞에서 대중버스를 대기중인 시민들이 폭염속에서 햇빛을 피하지 못하고 힘들어 하는 것을 보았다.

8월초부터 35도를 웃도는 유례없는 폭염으로 인해 지친 시민들이 가로수도 없는 신호등 앞에 서 있는 것은 고통 그 자체이다. 이에 백시장은 시민들이 잠시라도 햇빛을 피할 수 있는 방법으로 임시 그늘막 쉼터를 착안했다.

이에따라 시는 지난 22일부터 주요지역인 수택동 등 17개소에 '1분의 여유'를 갖자는 그늘막 쉼터를 설치하고 폭염경보 해제 시까지 운영키로 했다.

시민들의 반응은 좋았다.

교문동에 거주하는 김모(53)씨는 "횡단보도를 건너기 전에 1분 정도 신호등 앞에 서 있을 때는 무더위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아 짜증스러웠는데 이번에 잠시나마 그늘막 쉼터에서 뙤약볕을 피하면서 기다리는 여유가 있어 기분이 좋았다"며 "쉼터에서 주민을 위한 세심한 배려가 느껴지고 무엇보다 소중한 공간을 마련해 준 시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 8월은 유례없는 폭염으로 인해 지자체마다 요란한 행정 지원 방침을 밝히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가장 확실한 행정은 시장이 직접 현장을 찾아 시민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보고 듣고 문제점을 파악해 해결하는 것이다. 시민에 대한 작은 관심과 배려가 살기 좋은 시를 만드는 지름길이란 것을 보여주는 사례이다.

백경현 시장은 "현장에 답이 있다, 로드체킹 민생탐방 행정이 작지만 시민에게 큰 기쁨으로 받아들인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그늘막 쉼터는 공직자로서의 책무인 주민을 배려하고 생각하는 작은 실천으로 앞으로도 시민불편사항에 대해서는 즉시 시정하는 세심한 현장행정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시에 대한 신뢰도는 시장을 비롯해 전 공직자가 시민에게 믿음을 줄 때 이루어 질 수 있다.

/이종우 지역사회부(구리)ljw@kyeongin.com

이종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