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의 詩, 인천을 짓다·16]조병화作, 소라의 초상화

인천대학교·경인일보 공동기획

정진오 기자

발행일 2016-08-26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82601001666700082371

소라의 초상화

당신네들이나
영악하게 잘 살으시지요
나야 나대로히
나의 생리에 맞는 의상을 찾았답니다

-조병화(1921~2003)

2016082601001666700082372
어릴 적 소라딱지를 귀에 대 본 적이 있다. 그저 윙~ 소리를 낼 뿐이었다. 시 잘 쓰는 시인은 확실히 다르다. 소라와 깊이 있는 대화를 했다니 말이다. 시인은 해방 직후 인생 진로를 놓고 고심하던 시절, 인천 월미도 해변에서 소라를 만났다. 시인의 첫 작품 '소라'(경인일보 2016년 7월 27일자 1면 보도)는 그렇게 태어났다. 시가 막힐 때마다, 혼자서 조용히 생각을 정리하고 싶을 때마다 시인은 '소라'와 이야기를 나눴던가 보다. 그러던 어느 날 그 소라한테서 혼쭐이 났다. 너무 이해타산에만 매달리지 말라고. 그만 좀 영악하라고. 백사장 위를 느릿느릿 기어가던 소라가 약삭빠른 인간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빠르고 늦고, 많고 적고 하는 것은 다 상대적인 개념일 뿐이라고. 죽비라도 한 대 얻어맞은 듯 정신이 번쩍 들게 한다. 더디게만 보이는 소라의 걸음을 놓고, 자기 집을 지고 다녀야 하는 소라의 신세를 놓고서 속 터진다면서 비웃어 온 우리가 아니던가. 소라의 더딘 걸음이 빠른 것만을 추구하는 우리에게 느림의 미학에 대해, 소라의 단출한 껍데기가 화려하고 비싼 집만을 추구하는 우리의 재산 관념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한다.

/정진오기자 schild@kyeongin.com

※ 위 시를 읽고 감상문을 보내주시면 선정과정을 거쳐 인천대학교 기념품, 또는 경인일보 특별취재팀이 지은 책 '한국문학의 산실, 인천문학전람'을 드립니다. 감상문 작성은 경인일보 홈페이지(www.kyeongin.com) '인천의 시, 인천을 짓다' 배너 클릭.

정진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