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창] 최고의 테너

김영준

발행일 2016-09-19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91701000982800047081
김영준 인천본사 문화체육부 차장
10여 년 전으로 기억하는데,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의 기자들이 포지션 별로 역사상 최고의 선수를 뽑은 적이 있다. 당시 현역 최고의 선수들을 포함해서 100년이 넘는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선수들을 선발한 것이다.

결과에서 흥미로웠던 것은 현역 선수는 한 명도 포함되지 않았던 점이었다.

이유를 살펴보니, 현재 최고의 기량을 선보이면서 과거 선수들에 뒤지지 않는 스탯을 찍고 있는 선수일지라도, 기자들의 어린 시절 우상에겐 미치지 못했던 것이다. 유년기에 아버지와 함께 찾은 야구장에서 만나 좋아했던 최고의 선수들이 현재 접하는 선수들보다 가슴 속에 더욱 깊이 각인되어 있었던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플라시도 도밍고(75)가 다음달 2일 오후 7시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공연을 갖는다. 20~40년 전 오페라를 좋아하는 음악팬들에게 우상이었으며, 올 연말까지 런던, 밀라노, 발렌시아에서의 공연이 예정되어 있고 내년 시즌까지 뉴욕 메트로폴리탄에서 푸치니의 '나부코'와 베르디의 '라트라비아타'의 출연도 앞두고 있는 등 현재 음악팬들에게 까지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는 도밍고가 우리나라에서 6번째 공연을 갖는 것이다.

도밍고의 이번 공연은 나이로 보나 최근 추구하는 활동 영역 등을 봤을 때 가수로선 마지막으로 한국의 음악 팬들과 만나는 무대일 확률이 높다.

도밍고는 2008년 영국의 권위 있는 음악저널 BBC뮤직 매거진의 평론가들 투표를 통해 '역사상 가장 위대한 테너'로 선정됐다. 쓰리 테너의 일원이었으며 오랜 라이벌인 루치아노 파바로티뿐 아니라 엔리코 카루소, 베니아미노 질리, 마리오 델 모나코 등 과거의 전설적 테너들의 평판도 넘어선 것이다.

평소 오페라를 즐겨 듣지 않는 필자가 도밍고의 진면모를 알게 된 건 1980~1990년대 제임스 레바인이 지휘하는 뉴욕 메트로폴리탄의 실황 공연 영상에서였다. 베르디의 '돈 카를로'와 '오텔로' 등이었는데, 영화배우 같은 외모를 앞세워 연극배우와 같은 연기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그는 드라마틱한 가창력을 통한 극적 표현력으로 필자의 가슴 속 깊이 각인됐다.

'최고 테너'의 노래를 들을 수 있는 다음 달 2일 공연은 오랜 우상으로 마음속에 간직하고 있던 음악팬들에게나, '꽃중년'의 모습과 여전한 가창력을 사랑하는 현시대 음악 애호가들 모두에게 놓칠 수 없는 자리다.

/김영준 인천본사 문화체육부 차장

김영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