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창업지원단 가족회사·10] (주)바이카

마이카 있다면 '바이카 앱'은 필수

임승재 기자

발행일 2016-09-30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KakaoTalk_20160922_141700399
정욱진 (주)바이카 대표는 최근 차량 정비소, 세차장, 타이어 매장, 주유소 위치 등을 손쉽게 검색할 수 있는 자동차 전문 애플리케이션 '카링'(Carring)을 출시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중고차 경매·車 관리 서비스 '앱'
음악감독서 CEO전향 개발 결실
소비자가 직접 가격 비교 믿음직

2016092001001200600058252
자동차 운전자라면 눈이 휘둥그레질 얘기다. 차량 정비소, 세차장, 타이어 매장, 주유소 등의 위치를 손쉽게 검색하거나 미리 견적을 뽑아 가격을 비교해 볼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이 나왔다. 여기에 신차 시승기 등 다양한 콘텐츠도 즐길 수 있다.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사무실을 둔 (주)바이카는 최근 앱 '카링'(Carring)을 출시했다. 이 업체의 정욱진(40) 대표가 "'배달의 민족'과 같은 자동차 전문 앱으로 키우겠다"며 야심 차게 내놓은 두 번째 작품이다.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스토어 등에서 내려받을 수 있는 이 앱은 현재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일대 자동차 관련 매장 2만곳과 제휴를 맺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정 대표는 "지난해 8월부터 먼저 영업을 시작하면서 앱 개발에 들어갔다"며 "이 앱은 앞으로 회사의 주력 사업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첫 작품은 회사명과 같은 앱 '바이카'(Byecar). 국내 유일의 중고 자동차 경매 앱으로 큰 주목을 받은 히트작이다. 지난 2014년 '황금의 펜타곤'이란 창업 오디션 방송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5억원의 상금을 받았고, 거액의 투자를 받기도 했다.

KBS 음악감독이었다는 정 대표가 본격적으로 사업에 뛰어든 계기였다. 그는 "평소 자동차에 관심이 많았다"며 "내 차를 헐값에 팔았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이 앱을 개발하게 됐다. 현장을 알기 위해 직접 중고차 딜러로 6개월간 일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정 대표가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여준 앱 바이카에선 실시간으로 중고차 경매가 이뤄지고 있었다. 차량 내·외부 사진 4장과 간단한 차량 정보를 입력하면 딜러들이 정해진 시간(24~48시간 등) 안에서 경매에 참여해 가격이 정해지도록 한 앱이다.

차주는 가격이 마음에 들면 최고가 1~3위 딜러 가운데 한 명을 선택해 계약하면 된다. 차주와 딜러의 직거래인 데다가, 경매를 통해 가격이 정해지는 구조여서 조금이라도 비싸게 차량을 판매할 수 있다. 또 차주는 후기를 남길 수 있고 딜러에게는 계약실적 등을 토대로 등급이 매겨져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소비자들이 속지 않고 직접 눈으로 가격을 비교해 가며 차량을 수리하거나 팔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두 가지 앱을 개발했습니다. 카링도 최대한 빨리 전국 각지에서 서비스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