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인천송도국제마라톤대회] 영광의 얼굴| 풀코스 여자부 우승 이영아

"막판 체력 고갈, 동호회원들 응원 큰 힘"

신상윤 기자

발행일 2016-10-03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풀코스 여자 우승
풀코스 여자부 우승 트로피는 하남시헐레벌떡 마라톤 동호회 소속 이영아(41·사진) 씨가 손에 넣었다. 이 씨는 "풀코스에는 처음으로 참가했는데 우승까지 하게 돼 정말 기쁘다"며 "중간에 비가 많이 내리는 바람에 힘들었지만 끝까지 뛴 보람이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씨는 이날 3시간 30분 13초로 골인 지점을 통과했다. 그는 달리는 내내 같은 동호회 회원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받았다고 했다. 이 씨는 "막바지에 힘이 달려 힘이 들었지만, 회원들이 같이 달려주며 응원을 해 준 덕분에 평소보다 기록이 좋게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송도국제마라톤대회에 참가함으로써 2010년부터 열린 7번의 대회에 모두 참가하는 기록도 세웠다. 이 씨는 "첫 대회부터 지난 대회까지는 하프 코스를 뛰었는데 풀코스에 처음 도전한 이번 대회를 시작으로 다른 대회에서도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연습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상윤기자 ssy@kyeongin.com

신상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