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인천송도국제마라톤대회] 영광의 얼굴| 풀코스 남자부 우승 소해섭

"퇴근 후 매일 연습, 풀코스 첫 우승 감격"

신상윤 기자

발행일 2016-10-03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풀코스 우승
풀코스 남자부 우승을 차지한 소해섭(45·사진)씨는 "날씨가 안 좋아서 페이스 조절이 힘들었는데 우승을 해 매우 기쁘다"며 "그동안 풀코스 우승을 한 번도 못 해봤는데 이번에 첫 우승을 하게 돼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대회에서 그는 2시간 48분 37초를 기록했다. 그는 연습할 시간이 많지 않아서 퇴근 후 매일 10~20㎞씩을 달리며 대회를 준비했다. 소 씨는 "대회 중간부터 세차게 내린 비로 기록이 평소보다 조금 더뎌 우승에 대한 기대를 하지 못했었다"며 "우승을 목표로 했던 대회에서 우승까지 하게 돼 기분이 두 배로 좋다"고 말했다.

2003년부터 각종 마라톤 대회에 참가했던 그는 이번 대회를 계기로 좀 더 많은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싶다는 뜻도 내비쳤다. 소 씨는 "이번 대회에서 익힌 감을 토대로 다음 번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상윤기자 ssy@kyeongin.com

신상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