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 경인일보 70+1, 대선 특집]전·현직 경기도지사 잠룡 3인방…제31대 손학규

정계복귀 앞둔 孫 '제3지대' 새둥지 틀까

황성규 기자

발행일 2016-10-07 제2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손학규2

더민주 '親문재인' 주류세력 자리잡아
국민의당行, 과거 당적 옮긴 전력 부담


■ '손학규의 새판짜기, 과연 어디에서?'

내년 대선 또 하나의 거물급 잠룡으로 꼽히는 손학규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의 복귀가 임박했다. 31대 경기도지사 출신인 손 전 고문은 지난 2014년 7·30 재보선에서 충격의 패배를 당한 후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그로부터 2년이 지나고 대선을 1년여 앞둔 시점에서 그는 칩거 생활을 마치기로 사실상 결심을 굳힌 모양새다.

손 전 고문의 거취를 놓고 정치권에서의 궁금증은 연일 증폭되고 있다. 현재 더민주 당적을 갖고 있는 그의 정계 복귀는 곧 사실상 더민주로의 복귀를 뜻한다. 하지만 현재 상황이 좋지 않다. 친문(문재인) 세력이 주류 세력으로 자리 잡은 당내에 그가 설 자리가 있을지 미지수라는 이유에서다.

더욱이 더민주는 지난 전당대회에서 친문 인사들로 지도부 구성을 마친 상태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문재인 대세론'에 도전할 만큼의 파급력이 손 전 고문에게 남아 있을지 의문이라는 관측이 높다.

현재 가장 적극적으로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국민의당은 어떨까. 이미 과거 대선을 앞두고 한 차례 당적을 옮긴 전력이 있는 그가 또다시 비슷한 상황에서 대선을 앞두고 당적을 바꾸는 것은 정치적으로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 '안철수'라는 국민의당 대주주를 물리치고 그 자리를 꿰찰 수 있을지 여부도 불투명하다.

결과적으로 손 전 고문이 최근 떠오른 '제3지대론'을 택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정치권 유력 인사는 "손 전 고문은 더민주나 국민의당 모두에 속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상황을 관망하면서 정치 활동을 펼쳐나갈 것"으로 전망했다.

/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황성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