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 경인일보 70+1, 대선 특집]전·현직 경기도지사 잠룡 3인방…제34대 남경필

소장 개혁파 아이콘, 뉴스 메이커 급부상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16-10-07 제2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경필

수도이전론·한국판 모병제 이슈 선점
연정·공유적 시장경제 대권가도 탄력


■ "정치가 가장 먼저 바뀌어야 한다. '한국형 합치형 대통령 제도'가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다."

'남경필 표' 경기도 연합정치(연정)가 2017년 대선판에도 먹힐까. 여당의 소장 개혁파의 아이콘인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한국 정치판을 뒤흔드는 섹시한(?) 이슈를 던지며 대권 가도에 탄력을 가하고 있다.

내년 1월 출마 여부를 공개하겠다고 선언한 그는 벌써 '수도이전론'과 '한국판 모병제'를 제안하며 사실상 (대권)스타트 라인에 섰다. 조만간 한국 입시제도의 최고 문제점인 교육문제와 고교 의무교육 및 대학등록금 후불제 등도 던질 것이라는 소문이다. 이런 이슈 선점은 보수 정당의 뉴스 메이커로 급부상하고 있다는 평가다.

남 지사는 무엇보다 협치의 상징인 '연정'을 꽃 피웠다. 지난 2014년 시작된 경기도 연정은 집행부와 의회 간의 정치적 논의의 틀을 만들고 제도화하는 면에서 진전을 보았다.

누구도 시작하지 않은 연정의 핵심 아이콘 역할을 하면서 야당에 사회 통합부지사(현 연정부지사)를 임명했고, 대선을 1년여 앞둔 여의도 정치권에선 정치권의 '대연정' 이 될 개헌론이 시작돼 잠재력을 보이고 있다.

연정과 함께 남 지사가 최근 가장 많이 사용하는 말은 공유적 시장경제다. 국회의원 시절 추진한 경제민주화의 완결편이다. 최근 차기 대권 주자라는 이름으로 제안한 모병제의 찬반 논란도 그의 존재감을 키우는 결과를 낳았다. 다음은 교육문제라고 한다.

강한 반대가 이슈를 더 키워 언론 노출 횟수를 늘리고 그로 인해 자신의 논리를 더 강하게 펼칠 수 있는 동력을 만들어 가고 있어 앞으로 행보가 주목된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