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대한체육회, 개막일에 일부 세부 종목 취소 늑장 대응

신창윤 기자

입력 2016-10-09 13:10:1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제97회 전국체육대회가 개막일에 12개 세부 종목 경기 일정을 취소해 선수단의 불만을 사고 있다.

대한체육회와 전국체전 대회 운영위원회는 지난 7일 육상, 체조, 수영, 승마, 댄스스포츠 등 5개 종목의 12개 세부 종목 경기를 열지 않기로 했다고 대회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했다.

세부 종목은 육상 여대부 1천500m와 남일반부 원반던지기, 수영 남녀고등부 싱크로다이빙 3m와 10m, 여일반부 개인혼영 200m, 여일반부 싱크로나이즈드 솔로와 듀엣, 체조 여일반부 리듬체조, 승마 일반부 인터메디에이트 1, 댄스스포츠 고등부 스탠다드 5종목 등 12개다.

체육회는 이 같은 사실을 시·도체육회와 해당 종목협회 등에 이날 통보했다. 취소 사유는 대회 규정 내 경기운영내규 제4조 2항으로 토너먼트 세부 종목 가운데 4개 시도 미만, 기록경기의 경우 세부 종목 중 5개 시도 미만이 참가했을 때는 취소된다고 명시돼 있다.

따라서 최소 2개 시도, 많게는 4개 시도에서 참가 신청을 한 이들 12개 세부 종목은 이번 대회에서 열리지 않게 됐다.

그러나 대회 개막 당일에 12개 세부 종목 취소 통보를 한 것은 늑장 행정이라는 지적이다. 일부 시도는 대회가 열리는 아산까지 왔다가 뒤늦게 돌아가야 했기 때문이다.

특히 학생 선수들이나 지방자치단체 소속 선수들은 1년에 가장 큰 대회로 전국체전을 목표로 삼아 훈련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개막 당일 취소는 아쉬움이 남을 수 밖에 없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