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평택항 마라톤대회]영광의 얼굴들|남자 하프 우승 가키오 다베페터씨

"작년 8초차 준우승… 아쉬움 털어내게 돼 기뻐"

경인일보

발행일 2016-10-10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자우승
"지난해 준우승의 아쉬움을 털어내게 돼 생애 최고로 기분이 좋습니다."

대회 하프코스 남자 부문 우승을 차지한 가키오 다베페터(Gakio Davepeter, 케냐·29·사진)씨는 "지난해 평택마라톤 하프코스에서 8초 차이로 아깝게 준우승을 해서 무척 아쉬웠는데 올해는 우승을 해서 너무나 좋다"며 "지난 2013년에 우승한 이후 재차 우승할 수 있어서 즐거운 달리기였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연신 "기분이 무척 좋다"며 엄지를 치켜 들면서 "이번 대회에서는 코스가 변경돼 적응하느라 지난해 기록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새롭게 정비된 코스가 완만하고 정돈이 잘 돼 무척 마음에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유학생 신분으로 한국에 와 있는데 한국에 있으면서 마라톤 대회에 참여해 좋은 경험을 쌓고 많은 사람을 만날 수 있었다"며 "마라톤을 통해 평택을 알게 됨에 따라 한국의 매력을 더욱 크게 느낄 수 있었다"고 밝혔다.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