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평택항 마라톤대회]이모저모

경인일보

발행일 2016-10-10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평택항마라톤40
힘찬 출발 응원하는 내빈들 공재광 평택시장, 김윤태 평택시의회 의장, 원유철·유의동 국회의원, 송광석 경인일보 대표이사 사장 등 내빈들이 출발을 알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스피드칩' 정확한 기록 측정 호평

이번 대회에서는 정확하고 신속한 기록측정 을 위해 '스피드칩(SpeedChip)'이 도입돼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평.

스피드칩은 지름 4.5㎝, 두께 3㎜ 크기, 원형 플라스틱 형태의 기록 측정 기계로 이번 행사에 참가한 마라톤 주자가 결승선에 들어오는 순간 자동으로 기록이 측정. 이에 따라 수십 명의 주자가 동시에 골인해도 정확한 마라톤 기록 측정이 가능케 돼 대회 운영이 더욱 더 수월.

게다가 스피드칩의 무게가 6g 밖에 되지 않아, 마라톤 주자가 운동화 끈에 부착하고 달려도 경기에 전혀 지장 없도록 제작돼 참석자들이 엄지 척.

평택항마라톤
'심장 뛰는' 자동차 경품 경품 추첨을 통해 쌍용자동차 티볼리에 당첨된 박정배(50)씨가 차량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원봉사자 18명, 페이스메이커 눈길

○…안전한 대회를 위해 평택시마라톤연합회 소속 18명의 자원봉사자가 '페이스 메이커(PaceMaker)'를 자처해 눈길.

페이스 메이커는 코스별로 참가자들과 함께 달리며 초보 마라토너들의 페이스를 조절해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

또 대회에 참가한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별도로 1명의 페이스 메이커가 배치돼 세심한 주최 측의 배려에 장애인 가족들이 감사를 표시.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