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불수교 130주년 '안 마쌀 사진전' 송도 트라이볼서

김성호 기자

발행일 2016-10-13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안 마쌀 작품 1 (1)
/인천문화재단 제공

프랑스 사진작가 안 마쌀(Ann Massal)의 사진전이 다음 달 10일까지 인천 송도 트라이볼에서 열린다.

한불수교 130주년을 맞아 진행되는 트라이볼 국제교류사업의 일환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인천알리앙스프랑세즈 프랑스문화원'과 함께 진행한다.

전시 제목은 '플뤼마쥬/데플뤼마쥬(Plumages/Deplumages)'로 우리말로 번역하면 '깃털/깃털 뽑기'란 뜻이다. 안 마쌀은 사람의 몸과 화려한 색깔을 가진 새들의 모습을 대비시킨 사진 작품 20여점을 선보인다.

1977년에 태어난 이 작가는 런던과 파리를 무대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이 작가는 그동안 사람의 몸, 색채, 아름다움, 패션, 삶과 죽음 등을 작품의 주제로 다뤄왔다고 인천문화재단은 설명했다. 무료. 문의: 인천문화재단 공간사업팀(032-455-7184)

/김성호기자 ksh96@kyeongin.com

김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