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제98회 전국체육대회 엠블럼·마스코트 확정

신창윤 기자

입력 2016-11-01 17:58:0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110101000086200002751.jpg
충북도체육회는 내년 10월 충주시종합운동장 등 도내 11개 시·군에서 열리는 제98회 전국체전, 제37회 장애인체전 엠블럼을 확정했다고 1일 밝혔다. 충북도민이 밝은 미래로 달려나가는 모습을 형상화한 엠블럼. /충북도체육회 제공=연합뉴스
내년 10월 충북 충주에서 열리는 제98회 전국체육대회와 제37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슬로건과 마스코트 명칭이 확정됐다.

충북도체육회는 1일 공모를 거쳐 내년 전국체전 마스코트를 '태양이와 생명이'로, 대회 슬로건은 '생명중심 충북에서 세계중심 한국으로'로 정했다고 발표했다.

태양이와 생명이는 충북도 슬로건인 '생명과 태양의 땅 충청북도'에서 이름을 딴 것으로 해석했으며, 국민 화합과 열정의 의미가 담겨 있다.

충북도체육회는 마스코트, 엠블럼, 포스터 등 이미지 개발이 마무리됨에 따라 본격적인 대회 준비에 돌입한다.

내년 전국체전은 10월 20일부터 7일간 47개 종목에서 17개 시·도 3만여 명의 선수가 참가한 가운데 열린다. 충북에서 전국체전이 열리는 것은 13년 만이다./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

2016110101000086200002752.jpg
충북도체육회는 내년 10월 충주시종합운동장 등 도내 11개 시·군에서 열리는 제98회 전국체전, 제37회 장애인체전 마스코트를 '생명이·태양이'로 확정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생명이와 태양이 모습. /충북도체육회 제공=연합뉴스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