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창]죽기 아니면 까무러치기

이성철

발행일 2016-12-19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121401000957100046661
이성철 경제부 차장
중소기업인이 뽑은 2017년도 사자성어에 '파부침주'(破釜沈舟)가 선정됐다.

'파부침주'는 밥 지을 솥을 깨뜨리고 돌아갈 때 타고 갈 배를 가라앉힌다는 뜻으로, 말 그대로 '죽기 아니면 까무러치기 식으로 싸우겠다'는 굳은 결의를 비유해 이르는 말이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모든 국정 시스템이 마비돼 시국이 혼란스러우니 정신을 바짝 차리지 않으면 국가 존립마저도 위태로운 상황에 처해 있음을 보여주는 말로 보인다.

모든 국민이 며칠 앞이면 다가올 2017년의 경제가 어떻게 전개될 것인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물론 희망적이기보다 회의적인 분위기가 팽배하다.

실제로 각종 경제 관련 전문기관에서 내놓는 경제전망치는 그리 낙관적이지 않다.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 심화로 체감경기는 악화를 거듭하고 있고 각종 경제 지표는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지금의 대한민국 경제는 승자 독식의 대기업 중심 구조 속에 정경유착의 병폐가 여실히 드러났고 가계부채의 폭발적 증가, 소득 불균형 심화, 대외 수출 의존도 상승에 따른 무역수지 불균형 등 악재가 산재해 있다.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내년도 경기전망에서 10개 업체 중 9개 업체가 '내년 경기가 올해와 비슷하거나 더 악화될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것이 과연 중소기업들만의 생각일까. 그렇지 않을 것이다. 새롭게 펼쳐질 내년에 그동안 우리가 겪어보지 못한 험난한 길이 펼쳐질 것이라는 불안감이 든다.

모든 경제 지표가 마이너스를 나타내고 있다 하더라도 지금의 국가적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훌륭한 정치 지도자의 합리적인 리더십이 있다면 무슨 걱정이 있을까마는 현실은 그렇지 못하니 더욱 안타깝다. 결국 이 모든 어려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우리 국민 스스로 나서는 방법 외엔 없어 보인다.

상황이 악화할수록 더욱 굳건해지는 국민성을 토대로 위기 극복을 위한 지혜를 모아야 할 시기다.

2017년 희망의 대한민국을 맞이하기 위해서는 바로 국민들의 새로운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이 나라의 주인은 바로 우리이기 때문이다.

/이성철 경제부 차장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