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코스 3관왕' 박태환 귀국, "롤러코스터같은 1년… 연말 웃을 수 있어 감사하다”

박주우 기자

입력 2016-12-19 09:27: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121901001205200058481.jpg
아시아수영선수권대회,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했던 수영 국가대표 박태환이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리우올림픽 부진 등 시련을 극복하고 부활에 성공한 '마린보이' 박태환(27·인천시청)이 귀국했다.

11월 아시아수영선수권대회, 이달 쇼트코스(25m)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해 모두 7개의 금메달을 목에 건 박태환은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2016 잊을 수 없는 아픔을 맛본 박태환은 다시 세계 정상에 오를수 있는 기량을 회복했음을 전세계 수영계에 알렸다.

금지약물 복용으로 인한 국제수영연맹(FINA)의 18개월 자격정지를 마치고 올 3월 선수로 돌아온 박태환은 우여곡절 끝에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출전했지만 출전한 전 종목(자유형 100·200·400m) 예선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2016121901001205200058482.jpg
아시아수영선수권대회,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했던 수영 국가대표 박태환이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박태환은 11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아시아수영선수권대회에 출전해 자유형 100·200·400·1,500m를 모두 휩쓸어 4관왕에 올랐고, 후배와 함께한 계영 400m에서는 값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도쿄에서 성과를 거둔 박태환은 귀국하는 대신 이달 6일부터 열린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을 위해 캐나다 윈저로 향했다.

박태환은 올림픽 규격 50m의 절반인 25m 풀에서 치르는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해 세계 정상급 선수들을 제치고 3관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남자 자유형 400m에서 3분34초59로 우승해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자유형 200m는 1분41초03으로 대회 및 아시아신기록을 세우며 우승했다.

자유형 1,500m에서도 14분15초51의 기록으로 우승하며 3관왕에 올랐다. 세계기록(14분08초06)을 보유한 그레고리오 팔트리니에리(이탈리아)와 겨뤄 2위로 밀어내는 성과를 남겼다.

2016121901001205200058483.jpg
아시아수영선수권대회,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했던 수영 국가대표 박태환이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취재진에 둘러싸여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입국장을 통과하는 박태환의 표정은 그 어느때보다 밝았다.

박태환은 귀국 기자회견에서 "마음 편하게 돌아올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며 미소 지었다.

박태환은 "개인 인생도, 수영 인생도 롤러코스터처럼 위에서 내려가는 게 한두 번이 아니었다. 그러면서 수영도, 인생도 배웠다. 감사할 부분이다. 연말을 웃으며 마무리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며 고개 숙였다.

한편 이날 귀국한 박태환은 당분간 휴식을 취한 뒤 내년 7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릴 세계선수권대회 출전 여부 등 향후 계획을 세울 예정이다.

/박주우기자 neojo@kyeongin.com








박주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