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핑 의혹' 소트니코바, 인스타그램에 "소치올림픽 피겨 챔피언" 강조

양형종 기자

입력 2016-12-29 17:28:3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122901001991300097291.jpg
소트니코바 /소트니코바 인스타그램 캡처

러시아 언론으로부터 도핑 의혹이 제기된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 여자싱글 금메달리스트 아델리아 소트니코바(러시아)가 새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자신이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라는 점을 강조했다.

소트니코바는 29일(한국시간) 인스타그램에 새 계정을 만들고 사진 2개와 훈련하는 동영상 1개를 올렸다.

소트니코바는 이번에 새로운 계정을 만들면서 "기존 계정을 더는 사용하지 않는다"라는 글을 남겼다.

기존 계정에서 '피겨스케이팅 올림픽 챔피언'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던 소트니코바는 새 계정에서는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 챔피언'이라고 강조했다.

소트니코바는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에서 판정논란 속에 총점 224.59점을 받아 김연아(219.11점)를 제치고 금메달을 따냈다.

최근 러시아 매체 'dni.ru'는 세계반도핑기구(WADA)의 도핑 샘플 명단을 근거로 "명단에 소트니코바의 이름이 들어가 있고 'AO848'이라는 고유번호가 매겨져 있다"며 소트니코바의 도핑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