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광장]새해에는 치유·포용·상생의 도시를 만들어 가자

최주영

발행일 2017-01-04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상처받은 국민 마음 보듬어 주는
소통·위로 치유의 도시정책 우선
국정농단으로 분노에 차 있는
평범한 시민·사회적 약자 포용
서로간의 반목·불협화음 없는
상생의 도시 만들면 갈등도 줄어

최주영 대진대교수
최주영 대진대 교수
정유년 새해가 밝았다. 사람들은 어떤 도시에 살고 싶어 할까. 곰곰이 생각해 본다.

행복한 도시, 감동하는 도시, 안전한 도시, 건강한 도시, 정의로운 도시, 생태도시, 지속가능한 도시 등 저마다 꿈꾸는 도시의 모습은 다를 수 있다. 정유년의 도시는 어떤 도시상인가에 대해 곰곰이 생각해 본다. 중세의 암울한 상황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인간의 소망에서 르네상스시대의 이상도시가 탄생했고, 산업혁명시대의 암흑과도 같은 여건에서 탈피하고자 전원도시운동이 시작되었다. 이처럼 새로운 도시, 사람이 살고 싶은 도시는 시대상황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정유년에 우리가 바라는 도시상은 어떤 거창한 표어가 있는 도시라기보다 '병신년의 암울한 상황을 치유해 주는 도시'여야 되지 않나 생각해 본다.

지난 해 우리 국민 모두는 대통령을 포함한 고위 위정자로부터 깊은 상처를 받았다. 그리고 이 깊은 상처가 대립과 반목과 불신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것을 그대로 방치해 둔다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끝없는 나락으로 떨어질 것이다. 이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서 정치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치유의 방안을 제시하여야 한다. 도시도 예외는 아니다. 수많은 사람이 공존해 가는 도시에서도 이 암울한 상황을 그대로 내버려 두어서는 안된다. 우리나라 대부분의 지자체가 표방하는 행복한 도시, 감동하는 도시, 함께하는 도시가 되기 위해서는 정유년에는 다음과 같은 마음의 도시정책이 담겨져 아픈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져 줘야 한다.

첫째, 국민들의 상처받은 마음을 보듬어 주는 치유의 도시정책이 우선되어야 한다. 도시정책을 수립하는 위정자는 올해는 경제도시, 명품도시, 일류도시라는 거창한 표어보다는 시민들과 소통하고, 시민들을 위로하고, 시민들이 치유될 수 있는 도시정책이 무엇인지를 찾아내야 하는데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

작금의 국정농단이 소통을 배제한 불통에서 발생했다는 것을 백번 인지하여 시민들과 공감하는 도시, 시민들과 소통하는 도시, 시민이 주인이 된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치유의 도시를 만들어 가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둘째, 모든 국민이 행복한 포용의 도시정책을 펼쳐야 한다. 국정농단의 대표적인 사업이라 할 수 있는 문화융성사업과 동계올림픽 관련 육성사업은 다수가 누릴 수 있는 포용의 사업이 아니라 일부 엘리트계층만을 위한 목적사업이기 때문에 국정농단의 표적이 된 것이다.

국정농단사업으로 분노에 차있는 평범한 시민들을 포용할 수 있는 도시, 특히 저소득층, 노인, 어린이 등 사회적 약자들이 차별없이, 배제없이 도시의 혜택을 두루 누릴 수 있도록 포용의 도시를 만들어 가야 한다.

셋째, 서로간의 반목과 불협화음이 없는 상생의 도시정책을 펼쳐야 한다. 국정농단은 국정농단의 죄를 처벌하는 것으로 그쳐야 하는데 그렇치 못하고 보보갈등, 보혁갈등과 같은 남남갈등으로 치닫고 있다. 거대한 이념의 갈등을 도시정책으로 치유할 수 없겠지만 상생의 도시정책을 펼친다면 갈등을 최소화할 수는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우리 사회는 신구시가지의 갈등, 재정자립도가 차이가 나는 지자체간 갈등,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갈등, 남북경협의 갈등 등 도시공간을 두고 치열한 갈등이 전개되고 있다. 이런 갈등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한다면 도시의 미래는 없기 때문에 갈등을 치유할 수 있는 상생의 도시정책으로 상생의 도시를 만들어 가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최주영 대진대 교수

최주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