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체전 화제의 선수]빙속 의정부여고 3 박지우

대표팀 사이클훈련 효과 기록 빨라져

이원근 기자

발행일 2017-01-19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박지우
박지우 /이원근 기자 lwg33@kyeongin.com

"꾸준히 타면서 실력이 늘었던 것 같아요."

제98회 전국동계체전 사전경기 빙상 스피드스케이팅에서 2년 연속 4관왕을 차지한 '한국 빙상 기대주' 박지우(의정부여고 3년)가 자신을 이렇게 소개했다.

박지우는 이번 동계체전에서 여고부 1천500m와 6주 경기, 3천m, 매스스타트까지 총 4개의 금메달을 수확했다. 이는 지난해와 똑같은 레이스에서 4개의 금메달을 따낸 것이어서 매우 값지다.

국가대표로 활약 중인 박지우는 "올 시즌을 앞두고 대표팀에서 사이클 훈련을 많이 했다"며 "훈련은 힘들었지만, 지난해에 비해 기록이 좋아져 만족스럽다"고 되돌아봤다.

박지우는 7세 때 의정부 녹양동 빙상장에서 처음 스케이트를 신었고, 당시 빙상장 지도자의 추천으로 운동을 시작했다.

"처음부터 스케이트를 잘 타지는 못했지만, 스케이트를 꾸준히 타면서 실력이 늘어갔다. 빙상이 나와 안 맞는다고 생각한 적은 없었다"며 미소를 지은 박지우는 "빙상의 매력은 속도감에 있다. 또 지상 운동보다는 얼음판에서 운동이 더 좋다"고 말했다.

"훈련으로 인해 친구들과 함께하는 시간이 부족해 아쉽다"는 그는 이제 학교를 졸업한 뒤 한체대에 진학해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이제는 매스스타트에도 도전해 보겠다는 의지도 나타냈다.

박지우는 "최종 목표는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는 것인데 1천500m, 3천m와 매스스타트도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올해 처음 매스스타트를 경험했다. 앞으로 단점을 보완한다면 좋은 기록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이원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