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 in 송도]송도국제도시 업무시설 건립 본격화

넓어지는 오피스 공간… 도시 자족기능 '레벨업'

홍현기 기자

발행일 2017-01-23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09_송도.jpg

넥스플랜(주) 6·8공구 R1블록 오피스텔 건축 심의
현대건설 참여의향… 1분기에 땅대금·잔금 마무리
(주)로얄 B5블록 지상39층 규모 오피스 건설 추진
부동산시장 대규모 업무시설 사업재개 '긍정' 반응

2017012201001435500070192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대규모 업무시설을 건립하는 사업이 본격화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최근 넥스플랜(주)는 송도 6·8공구 일반상업지역 R1블록(송도동 316, 4만4천176.2㎡)에 2천804실 규모 오피스텔과 판매시설을 짓겠다며 건축심의를 신청했다. 지하 4층, 지상 49층, 8개 동 규모로 건축 연면적은 49만6천661.75㎡에 달한다. ┃표 참조

R1블록은 인천시가 지난 2015년 9월 환매받았던 땅으로, 2016년 7월 신탁사의 공매에 따라 넥스플랜이 낙찰자로 선정된 바 있다. 당시 넥스플랜은 공매예정가격인 1천596억8천여만원보다 약 120억원 높은 가격을 제시했다.

넥스플랜은 R1블록에 주거형 오피스텔인 이른바 '아파텔'을 공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에 따르면 R1블록 시공사로 현대건설이 참여 의향을 밝힌 상황이다. 넥스플랜은 올해 1분기 중 PF(프로젝트파이낸싱)를 하고 토지 대금 잔금 등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R1블록 오피스텔 사업의 경우 공동주택 사업과 달리 사업 관련 절차가 간소해 빠르게 사업이 진행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했다.

송도국제도시 핵심 지역인 IBD(국제업무지구) 내 B5블록(송도동 30의 6)에서도 연면적 23만1천620.6㎡ 규모의 대형 오피스 빌딩 건립이 추진되고 있다. (주)로얄은 B5블록에 지하 5층, 지상 39층, 최고 높이 188.5m, 건축연면적 21만1천620.6㎡ 규모 오피스를 건립한다는 계획이다.

송도IBD 개발 업무를 위탁받은 게일인터내셔널코리아(GIK) 등에 따르면 B5블록은 지난 2007년 한 민간업체에 매각됐지만, 해당 업체의 디폴트(채무불이행)로 개발이 장기간 지연됐다. 해당 부지는 공매 절차를 거쳐 지난해 8월께 로얄로 주인이 바뀌었다.

송도국제도시 내 대규모 업무시설 건립 사업 재개에 대한 부동산 시장의 반응은 긍정적이다. 송도IBD B5블록의 경우 장기간 공터로 방치됐던 곳이라 이 일대가 활성화될 것이란 기대감이 크다. 공동주택 건립만 계속되는 상황에서 오피스 공간 확충은 도시 자족기능 확보로도 연결될 수 있어서다.

하지만 송도국제도시 오피스 수요가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는 만큼, 대규모 공실 발생은 우려되는 부분이다. 송도국제도시의 경우 기업유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면서 대다수 사무실 공간이 비어있는 상황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송도 내 프라임급(건축연면적 1만6천500㎡이상) 오피스 가운데 공실 상태인 곳이 48.3%(지난해 3분기 기준)에 달한다. 이는 서울 프라임급 오피스 공실률 9.8%에 비해 5배 가량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3분기 송도 프라임급 오피스 1㎡당 임대료는 8만1천원 수준으로 2분기 1㎡당 9만6천원에 비해 대폭 하락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20일 인천경제청 건축위원회는 넥스플랜의 R1블록 사업에 대해 관련법에서 금지하는 발코니로 변질할 수 있는 공간을 설계에 반영한 점 등에 문제가 있다며 '재심의' 결정을 내렸다. 로얄의 B5블록 사업에 대해서는 다락방을 설치해 이른바 복층 구조로 변질할 수 있는 부분을 개선하라며 조건부 승인 결정을 했다.

/홍현기기자 hhk@kyeongin.com

홍현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