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훈, 정강이 부상 딛고 AG 출전… "훈련 후 큰 문제 없다고 판단"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7-02-14 08:18:3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6021501000803800039941.jpg
이승훈 부상 /AP=연합뉴스

스피드스케이팅 이승훈(대한항공)이 부상을 딛고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 출전한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13일 "이승훈은 19일 개막하는 일본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 출전하기로 했다. 출전 종목은 결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승훈은 지난 10일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팀 추월 경기 도중 오른쪽 정강이가 찢어지는 부상으로 남은 경기를 기권했다. 그는 곧바로 병원에 후송됐으며 총 8바늘을 꿰맸다.

이에 대해 빙상연맹은 "이승훈은 곧바로 태릉선수촌으로 복귀했으며, 오늘 오전 훈련을 한 결과 큰 문제가 없다고 판단해 아시안게임 출전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의료진 역시 큰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승훈은 2011년 5,000m, 10,000m, 매스 스타트에서 3관왕을 차지했으며, 팀 추월에서도 은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