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유라-게멀린 아이스댄스 종합 8위… 버추-모이어 우승

연합뉴스

입력 2017-02-17 17:24:1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21701001311500062391.jpg
17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아이스댄스 프리 댄스 경기. 한국의 민유라와 알렉산더 게멀린이 연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피겨 아이스댄스의 '간판' 민유라(22)-알렉산더 게멀린(24·미국) 조가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아이스댄스에서 종합 8위에 오르면서 2년 연속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민유라-게멀린 조는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아이스댄스 프리댄스에서 기술점수(TES) 44.28점에 예술점수(PCS) 41.40점을 합쳐 85.68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댄스에서 59.01점을 받은 민유라-게멀린 조는 총점 144.69점으로 16개 출전팀 가운데 8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138.42점으로 8위를 차지했던 민유라-게멀린 조는 1년 만에 6.27점을 끌어올려 2년 연속 '톱10'을 기록했다.

2017021701001311500062392.jpg
17일 오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테스트이벤트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아이스댄스 프리댄스 경기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캐나다의 테사 버추와 테사 버추 스캇 모이어가 열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민유라-게멀린 조는 프리댄스의 9가지 구성요소에서 모두 가산점을 받아 1년 앞으로 다가온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게 했다.

첫 과제인 콤비네이션 스핀부터 최고난도인 레벨4를 받은 민유라-게멀린 조는 이어진 커브 리프트에서도 레벨4를 받으면서 순항했다.

민유라-게멀린 조는 이어진 스텝시퀀스(레벨3)와 스테이셔너리 리프트(레벨4)도 깔끔하게 처리했고, 싱크로나이즈드 트위즐에서도 레벨 4를 받는 등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연기를 펼쳐 좋은 성적을 거뒀다.

민유라-게멀린 조는 연기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작년 대회에서는 서로 호흡을 맞춘 지 얼마 되지 않아 준비가 부족했었다"며 "1년이 흐르고 나서 지금은 준비가 잘됐다고 본다. 아직 다른 팀들이 너무 잘하고 있지만, 앞으로 더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2017021701001311500062393.jpg
17일 오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아이스댄스 프리 댄스 경기. 한국의 이호정과 감강인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함께 출전한 이호정(20)-감강인(21) 조는 스핀 무브먼트 요소에서 넘어지는 실수를 범하면서 67.85점을 받아 쇼트댄스(44.57점) 점수를 합쳐 총점 112.42점으로 13위에 머물렀다.

캐나다의 '강호' 테사 버추-스콧 모이어 조는 전날 쇼트댄스 1위에 이어 프리댄스까지 1위를 차지하면서 총점 196.95점으로 우승하며 2012년 대회 이후 5년 만에 챔피언 자리에 복귀했다.

'디펜딩 챔피언' 마이아 시부타니-알렉스 시부타니(미국) 조는 총점 191.85점으로 준우승을 차지했고, 미국의 매디슨 초크-에반 베이츠 조는 총점 185.58점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