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퀸' 김연아, 시상식서 꽃다발 전달…장내 환호

2009년 4대륙 대회 우승 이후 8년 만에 찾아

연합뉴스

입력 2017-02-19 10:40: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웃음 터진 김연아
김연아가 18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테스트이벤트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여자 프리 스케이팅 시상식에 참석해 기념촬영 중, 서 있을 자리 때문에 웃음을 터트리고 있다. /연합뉴스

은반을 떠난 '피겨퀸' 김연아(27)가 8년 만에 큰 박수를 받으면서 4대륙 피겨선수권대회 무대에 섰다. 현역 시절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화려한 드레스와 스케이트화 대신 깔끔한 정장을 차려입은 성숙한 여인의 모습이었다.

김연아는 18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경기가 끝나고 진행된 시상식에서 포디움에 오른 선수들에게 꽃다발을 전달했다.

이에 앞서 김연아가 시상식에 모습을 드러내자 관중석에 앉아있던 팬들은 일제히 환호성을 지르며 '피겨퀸'을 환영했다.

시상대 위에 오른 선수들도 '피겨퀸'의 등장에 박수를 보냈다.

2017021901001352200064521.jpg
'피겨의 전설' 김연아가 18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여자 프리스케이팅 시상식에 참석, 우승자인 미하라를 축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연아는 4대륙 대회 금메달리스트다. 지난 2009년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4대륙 대회 당시 189.07점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2009년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4대륙 대회에 나섰던 김연아는 그로부터 8년 만에 시상식에서 후배들과 만났다.

김연아는 금메달을 따낸 미하라 마이(일본), 은메달리스트 가브리엘 데일먼(캐나다), 동메달리스트 미라이 나가수(미국)와 일일이 포옹을 하고 축하의 꽃다발을 전달했다.

팬들은 시상식이 끝나고 퇴장하는 김연아를 향해 또 한 번 박수를 보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