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커신 '나쁜손' 당한 심석희 쇼트트랙 500m 금메달 좌절… 최민정 동메달

판커신 비매너에 동반 실격 당해
어부지리 중국 장이제 금메달

박주우 기자

입력 2017-02-21 15:38: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판커신 나쁜손
21일 일본 삿포로 마코마나이 실내 빙상장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심석희(오른쪽)가 중국 판 커신에게 가로막히고 있다. /연합뉴스

 

심석희가 여자 쇼트트랙 500m에서 중국 판 커신의 이른바 '나쁜손' 비매너 플레이에 실격처리됐다.

 

심석희는 21일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의 마코마나이 실내링크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1위를 달리다 마지막 코너에서 판커신의 손에 다리가 막혀 중국 장이제에 뒤진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판커신의 비매너 플레이가 없었다면 무난히 금메달을 획득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비디오 판독 후 나온 결과에서 심판진은 심석희와 판 커신에게 실격 처리하면서 메달을 획득에 실패했다.

 

untitled-71.jpg
사진은 중국 판커신이 손으로 심석희 다리를 잡고 있는 모습. /KBS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중계영상 캡처

 

판커신의 비매너 팀플레이는 결국 중국 선수인 장이제(43초911)를 금메달의 주인공으로 만들었고 4위로 통과한 일본의 이토 아유코(44초236)가 어부지리로 은메달의 획득했다. 

 

중국 여자 쇼트트랙 에이스인 판 커신은 지난 2014년 소치올림픽 1000m 결승에서 한국의 박승희를 손으로 잡는 행동을 보여 비매너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심석희와 판 커신의 실격처리로 B파이널 1위를 차지한 최민정이 동메달을 획득했다.

 

untitled-10.jpg
21일 일본 삿포로 마코마나이 실내 빙상장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실격당한 심석희가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남자 500m 경기에서는 서이라가 중국의 우다징(40초764)이 0.078초 차로 뒤지면서 은메달을 차지했고 박세영은 동메달을 따냈다.

 

/박주우기자 neojo@kyeongin.com


박주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