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창진 칼럼]인연(因緣)과 우연(偶然)

홍창진

발행일 2017-02-28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어지러운 우리나라 현실 보며
너무 내 중심적으로만 안 봤으면
사건에 의도한바 있으리라 믿고
진지한 태도로 조용히 맞이해야
내가 할 몫 차분히 찾는게 중요


2017022601001927600092291
/홍창진 광명성당 주임신부
내가 신부가 된 것은 어느 신부님의 권유로부터 이루어졌다.

가끔 그때 일을 떠올리며 "만일 신부가 되지 않았으면 뭐가 됐을까?" 생각해보곤 한다. 그 신부님을 만나지 않았더라면 아마 나는 신부가 되지 않았을 것이다. 물론 신부가 되길 잘했다고 생각하지만, 신부가 되지 않았더라도 행복하게 잘 살 수 있었을 것 같다.

그렇다고 다른 인생을 택하지 못해 아쉬운 건 아니다. 남들 눈엔 성직자 생활이 갑갑해 보일지 몰라도, 오히려 일반 사람들보다 더 즐겁고 신나게 살고 있다.

그 옛날 우연히 사제의 길에 들어선 것처럼, 나는 지금도 내 곁에서 일어나는 작은 우연들을 그냥 흘려보내지 않는다. 그리고 궁금하거나 하고 싶은 일이 생기면 바로바로 행동에 옮긴다. 그런 작은 경험들이 또 다른 경험을 불러오고, 결국엔 생각지도 않은 일들을 이루게 한다. 성직자라는 틀에 갇혀 외길 인생만 고집했더라면 결코 맛볼 수 없는 즐거움이다.

인생의 즐거움은 이렇듯 예기치 않은 우연에서 찾아온다는 걸 시간이 지날수록 깨닫게 된다. 실제로 내 주변에는 우연한 일, 예기치 않은 인연으로 행복해진 분들이 꽤 있다.

지인 중 미국 글로벌 기업에서 꽤나 잘나가던 50대 여자 분이 있었다. 그분이 한창 바쁘게 생활하던 중 몸에 조금 탈이 나 치료차 한국에 잠시 들어오게 되었다. 오래간만에 휴가를 얻은 그분은 치료 기간 중에 그동안 다니지 못했던 여행을 하고 업무와 상관없이 자유롭게 많은 사람과 만남을 가졌다. 한마디로, 계획 없는 나날들의 연속이었던 것이다. 늘 정해진 틀에 갇혀 살던 그분에게 한국에서의 시간은 너무도 즐거운 시간이 되었다.

그러던 차에 우연히 어느 시골 마을에 가게 되었다. 마을 풍경은 무척 정겨웠고, 며칠 머무는 동안 소박한 시골 생활이 자신과 잘 맞는다는 걸 알게 되었다. 그 작은 경험을 통해 그동안 미국에서 화려한 삶을 살아왔지만 정작 그 속에 자기 자신이 없었다는 걸 깨달은 그분은 미국으로 돌아가지 않고 시골행을 택했다. 지금은 그간 해온 직장 경험을 살려, 동네 주민들이 재배한 농산물을 인터넷으로 거래하는 일을 하고 있다. 수입이야 전에 비할 것이 못 되지만, 그분은 무척 행복해하고 있다. 시골 생활을 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일생을 함께할 짝도 만나게 된 것은 덤이다.

이 두 에피소드가 우리에게 가르쳐 주는 것은, 신이 우리와 이야기하는 방법이 바로 인연과 우연을 매개로 하여 이루어진다는 것이다. 신은 침묵하는 존재다. 그러나 신은 우리 곁에서 사람과 사건을 만나게 하시면서 우리와 역사를 만들어 가신다. 따라서 우리가 만나는 사람과 사건을 그냥 흘려보내서는 안 된다. 모두 신이 하는 일이라고 받아들여야 한다.

내가 만나는 사람과 사건은 내 욕망의 시선으로 바라보면 놓치는 것이 너무 많다. 그러나 신의 프로포즈라고 생각하면, 생각하고 느낄 일이 너무 많다.

요즘 어찌 보면 어지럽게 진행되는 우리나라의 현실을 바라보면서 너무 내 중심으로 바라보지 말았으면 한다.

이 사건들 안에 신의 사랑과 의도한 바가 있을 것이라는 진지한 태도로, 보다 차분히 맞이해야 한다. 내 욕망으로 바라보면 너무 힘들고 지치는 일이다. 그러나 신과 함께 이루어지는 미래라면 많은 부분 신에게 맡기고, 내가 해야 할 몫을 차분히 찾아갈 수 있어야 한다.

/홍창진 광명성당 주임신부

홍창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