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2 보선 열전현장]민주당 공천심사 움직임 '정가 술렁'

유형욱 "민주주의 짓밟는 행위"
다른 후보들도 공천 여부 촉각

문성호 기자

발행일 2017-03-09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더불어민주당이 하남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려는 후보들에 대한 공천심사 움직임을 보이자 지역 정가가 술렁이고 있다.

민주당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정당지지도 부분에서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어 오는 4·12 하남시장 보궐선거에 절대적으로 유리한 입장이지만, 민주당 소속이던 이교범 전 시장이 범인도피 및 위증교사 혐의로 시장직을 박탈당한 데다 현재 뇌물수수 및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재판이 진행 중인 점이 걸림돌이 되고 있다.

민주당 당헌 제112조에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선을 실시할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돼 있다.

실제 전북도당이 지난달 말 소속 의원의 비리 등으로 재보궐선거를 치르게 된 전주 4선거구 광역의원, 완주군 다선거구 기초의원에 후보를 내지 않기로 한 데 이어 민주당 충남도당도 이날 천안시의원 재보궐선거에서 '나'와 '바' 선거구 모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하남시장 보궐선거에 대한 민주당의 공천 여부가 명확히 발표되지 않으면서 하남정가에는 각종 추측이 난무하고 있으며 그만큼 상대 후보들의 무공천 요구도 거세지고 있다.

유형욱 국민의당 예비후보는 "더불어민주당의 이번 후보 공천은 민주주의 제도를 퇴색시킬 뿐만 아니라 민주주의 제도를 짓밟는 살인적 행위"이라며 비난의 수위를 높여 가고 있고 다른 후보들도 민주당의 공천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 내심 무공천을 갈망하는 형국이다.

한 지역 정치인은 "이번 하남시장 보궐선거는 민주당 후보 대 비(非) 민주당 후보들 간의 싸움으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민주당의 공천에 그만큼 이목이 쏠릴 수밖에 없다"고 평가했다.

하남/문성호기자 moon23@kyeongin.com

문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