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목항 방문 문재인 "세월호 특조위 2기 구성해야… 헌재 탄핵사유 불인정은 7시간 규명 안됐기 때문"

세월호 인양은 진실규명에 반드시 필요한 일 "최선 다할 것"
탄핵으로 분열된 나라 "통합 위해 앞장서겠다"

전시언 기자

입력 2017-03-10 18:35:2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댓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가 10일 세월호 특조위 2기를 구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인용 후 첫 일정으로 전남 진도군 팽목항을 방문해 이 같이 말했다.
 

문 전 대표는 "2기 세월호특별조사위원회 구성은 반드시 필요하다. 세월호 진상규명을 하다가 정부의 방해 때문에 중단됐다"며 "빠른 시일 내에 2기 특조위가 다시 출범해서 끝내지 못한 진실규명 반드시 해야 한다"고 말했다.
 

팽목항을 방문한 이유에 대해서는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된 이 순간 가장 위로가 필요한 곳은 팽목항"이라며 "촛불도 탄핵도 세월호가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세월호 참사를 겪으면서 정부는 왜 존재하는가 질문을 하게된 것이 촛불의 시작"이라며 "오늘 헌재의 탄핵 결정은 그에 대한 답"이라고 덧붙였다.
 

또 문 전 대표는 "저희 당과 제가 미수습자들의 아픔을 씻어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헌재가 생명권 침해를 탄핵사유로 보지 않은 것은 아직 7시간이 규명되지 않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향후 진행될 검찰수사에 대해서는 "앞으로 검찰수사를 통해서 수사가 미진하면 특검수사를 통해서 충분히 규명돼야 한다"고 밝혔다.
  

untitled-31.jpg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10일 오후 탄핵 인용 첫 일정으로 전남 진도군 팽목항을 방문해 세월호 특조위 2기를 구성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팽목항/전시언기자 cool@kyeongin.com

 

세월호 선체의 인양과 관련해서는 "세월호 참사의 실체를 규명하기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한 일"이라며 "정부가 선체 인양을 위해서 노력한다고 하고 있지만 3년이 다 되도록 하지 않고 있기 떄문에 제대로 선체 인양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정권교체가 된다면 선체인양이 늦어진 이유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헌재의 탄핵안 인용에 대해서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이 헌재에서 만장일치로 결정됐다 헌재 주문에도 나왔듯이 탄핵은 보수나 진보를 뛰어넘어서 우리 사회를 정상화하고 상식화한 일"이라며 "이제는 탄핵에 대해서 찬반으로 나눠졌던 국민들의 아픔들 치유하고 다시 하나로 모아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을 위해서 한마음으로 나아가야 할 때라고 믿는다 그렇게 국민 통합을 위해서 저부터 앞장서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이날 문재인 전 대표는 분향소에 비치된 방명록에 "애들아 너희들이 촛불광장의 별빛이었다 너희들이 혼이 1000만 촛불이 되었다 미안하다 고맙다"라는 글을 남겼다.
 

문 전 대표는 이어 임종석 비서실장과 함께 인근 가족지원동으로 이동, 90여분간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과 비공개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팽목항/전시언기자 cool@kyeongin.com


전시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